지적장애인 첼리스트 배범준 총영사관 방문 공연
보스톤코리아  2018-12-03, 21:40:15 
첼리스트 배범준이 6일 오후 보스톤총영사관에서 미니 연주회를 가졌다. 배범준은 이 연주회에 앞서 이날 오전 하버드 대학에서 마이클 샌델 교수와 로렌스 바카우 총장을 만났다. 배범준씨의 어머니는 "범준이가 우리 장남이며, 비록 지적장애를 가졌지만 할 수 있다는 것을 모든 장애인에게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첼리스트 배범준이 6일 오후 보스톤총영사관에서 미니 연주회를 가졌다. 배범준은 이 연주회에 앞서 이날 오전 하버드 대학에서 마이클 샌델 교수와 로렌스 바카우 총장을 만났다. 배범준씨의 어머니는 "범준이가 우리 장남이며, 비록 지적장애를 가졌지만 할 수 있다는 것을 모든 장애인에게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보스톤코리아) 한새벽 기자 = 첼리스트 배범준(22)씨가 보스톤총영사관에서 12월 6일 목요일 오후 4시 30분 공연을 가졌다. 지적장애 첼리스트 배범준씨는 인권 및 평화를 위한 버스킹(길거리)공연을 보스톤을 비롯한 로드아일랜드, 뉴욕 워싱턴에서 펼치기 위해 12월 2일부터 12일까지 미국을 방문 중이다. 

한국 에이블 뉴스에 따르면 배씨는 이번 공연을 통해 지적장애인의 꿈과 희망 그리고 도전을 알리고 모두가 소중한 인권을 가지며 평화를 원한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특히 하버드와 줄리어드대 버스킹은 물론 911 추모공원, 뉴욕지하철, 한국전쟁참전용사를 위한 첼로연주를 선보일 예정이다. 

배범준씨는 활발한 연주활동으로 지적장애인의 음악적 역량과 가능성을 알리고 장애인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확산하는데 앞장서 왔다. 지난 2014년에는 UN초청으로 첼로 독주를 하고, 지난해 12월 ‘세계장애인의날’에는 UN에서 ‘장애인 인권’에 대한 주제로 연설을 한 바 있다. 

현재 전국의 교육청과 학교에서 장애인식 강사와 첼리스트로 활동 하고 있으며, 올해 8월 열린 대한민국장애인예술경연대회 스페셜K에서 금상(1등)을 차지하기도 했다. 

배씨는 어린 시절 외부충격으로 인해 지적장애를 가지게 됐다. 배씨의 어머니에 따르면 하루는 배씨가 실종됐다 찾게 됐는데 그곳이 첼로 연습실이었다. 그 이후는 그는 ‘자신이 첼로’라는 애정을 가지고 첼로를 연주했다. 

hsb@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프랜들리 레스토랑 6곳 지점 폐쇄 2018.12.06
매사추세츠 주에 본사를 두고 있는 프렌들리(Friendly’s) 레스토랑이 동부 지역에서 6곳의 가게 문을 닫는다. 매사추세츠 주에서는 시콩크와 스프링필드에 위치..
내년 매사추세츠 주 정부 세금 수입 증가세 감소 2018.12.06
내년 매사추세츠 경제 성장 속도가 둔화되면서 매사추세츠 주 정부의 세금 수입도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과 매사추세츠 주의 경제 상황은 여전히 좋지만,..
어린이 포로노사진 찍은 뉴햄프셔 남성 50년 형 2018.12.06
어린이 포로노그라피를 제작한 49세 뉴햄프셔 남성에게 50년 형이 선고됐다고 미검찰청이 4일 밝혔다. 미 검찰청의 뉴햄프셔 시브룩에 거주하는 리차드 실베스트리(4..
지적장애인 첼리스트 배범준 총영사관 방문 공연 2018.12.03
첼리스트 배범준(22)씨가 보스턴총영사관에서 12월 6일 목요일 오후 4시 30분 공연을 갖는다. 지적장애 챌리스트 배범준씨는 인권 및 평화를 위한 버스킹(길거리..
MA주는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 2018.11.29
최근 발표된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매사추세츠 주민들은 매사추세츠 주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매사추세츠 주민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