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동안 마리화나 매출 220만 달러
보스톤코리아  2018-11-29, 19:22:04 
마리화나 판매점에 들어가기 위해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마리화나 판매점에 들어가기 위해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정성일 기자 = 지난 주에 매사추세츠 주에서 처음으로 문을 연 유흥용 마리화나 판매점이 폭발적인 판매 실적을 올리고 있다. 마리화나 통제 위원회가 27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주 5일 동안 2곳의 마리화나 가게에서 약 220만 달러의 마리화나 제품이 판매되었다. 

마리화나 제품이 판매될 때 판매 금액의 17%는 주 정부가 세금으로 징수하며 3%는 지방 정부의 수입이 된다. 지난 일주일 동안의 마리화나 제품 판매로 매사추세츠 주 정부는 37만 7천 달러의 조세 수입을 거두었다. 
마리화나 판매점을 찾는 손님들은 하루 평균 37.17달러에서 42.60달러를 지불하였으며, 3.4개의 제품을 구입했다.

마리화나 판매점이 호황을 누리면서 가게 인근 지역 주민들의 불만도 높아지고 있다. 특히 마리화나 판매점으로 향하는 길목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극심한 교통 정체와 주차 전쟁을 겪고 있다. 다른 지역에 마리화나 판매점이 오픈할 때까지 주민들의 불편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마리화나 통제 위원회는 약 20개 회사의 마리화나 판매 라이선스 추가 발급을 위해 최종 심사 중이다.

jsi@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어린이 포로노사진 찍은 뉴햄프셔 남성 50년 형 2018.12.06
어린이 포로노그라피를 제작한 49세 뉴햄프셔 남성에게 50년 형이 선고됐다고 미검찰청이 4일 밝혔다. 미 검찰청의 뉴햄프셔 시브룩에 거주하는 리차드 실베스트리(4..
지적장애인 첼리스트 배범준 총영사관 방문 공연 2018.12.03
첼리스트 배범준(22)씨가 보스턴총영사관에서 12월 6일 목요일 오후 4시 30분 공연을 갖는다. 지적장애 챌리스트 배범준씨는 인권 및 평화를 위한 버스킹(길거리..
MA주는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 2018.11.29
최근 발표된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매사추세츠 주민들은 매사추세츠 주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매사추세츠 주민들은..
5일 동안 마리화나 매출 220만 달러 2018.11.29
지난 주에 매사추세츠 주에서 처음으로 문을 연 유흥용 마리화나 판매점이 폭발적인 판매 실적을 올리고 있다. 마리화나 통제 위원회가 27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
MBTA 블루 라인 이용자 꾸준히 증가 2018.11.29
매사추세츠 주에서 전철과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꾸준히 줄어들고 있다. MBTA에 따르면 대중교통 이용자 수가 줄어드는 것은 매사추세츠 주뿐만 아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