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화나 초콜릿 먹은 학생들 병원행
보스톤코리아  2018-09-20, 19:57:41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정성일 기자 = 매사추세츠 주에 거주하는 고등학생들이 마리화나 성분이 함유된 초콜릿을 먹은 뒤 병원 신세를 지게 되었다. 애틀보로 경찰서에 따르면 애틀보로 하이스쿨에 재학 중인 세 명의 여학생들은 마리화나에서 추출된 식용유가 들어간 초콜릿을 먹은 뒤 몸에 이상을 느꼈다.

선 크로니클에서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이 여학생들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뒤 부모들에게 인계되었다. 학생들은 초콜릿을 먹을 때 마리화나 성분이 들어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미성년자가 마리화나를 흡연하거나 마리화나 성분이 함유된 음식을 섭취하는 것은 매사추세츠 주 법으로 금지되어 있지만 이 학생들은 형사 처벌은 받지 않는다. 다만 어떤 경로로 마리화나 성분이 포함된 음식을 먹게 되었는지, 누가 이 초콜릿을 제공했는지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다.

애틀보로 하이스쿨의 빌 루니 교장은 금지 약물을 복용한 학생은 교칙에 따라 징계를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jsi@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매사추세츠 주내 천연가스 시스템 전체 점검 2018.09.27
매사추세츠 공공시설부가 독립적인 평가관을 고용하여 주 내 천연가스 시스템을 점검할 계획이다. 이달 초 발생한 대규모 가스 폭발 사고에 대한 사후 조치의 일환이다...
로드 아일랜드 타운서 나이키 보이콧 2018.09.20
로드 아일랜드의 한 타운에서 스포츠 용품 전문 회사인 나이키 제품을 구입하지 말자는 결의안이 표결을 통해 통과되었다. 타운 정부에 속해 있는 관공서에서 앞으로 나..
마리화나 초콜릿 먹은 학생들 병원행 2018.09.20
매사추세츠 주에 거주하는 고등학생들이 마리화나 성분이 함유된 초콜릿을 먹은 뒤 병원 신세를 지게 되었다. 애틀보로 경찰서에 따르면 애틀보로 하이스쿨에 재학 중인..
베이커 주지사와 워렌 의원 지지율 높아 2018.09.20
올해 11월에 있을 매사추세츠 일반 선거에 대한 첫 설문 조사 결과가 공개 되었다. 올해 선거에서는 주지사와 연방 상원 의원에 대한 투표가 있을 예정이다.공화당..
모기 극성 매사추세츠, 첫 동부말뇌염모기 발견 2018.09.19
매사추세츠 주보건부는 주내에서 올시즌 처음으로 동부말뇌염(Eastern Equine Encephalitis, 이하EEE) 모기가 19일 발견됐다며 모기에 물리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