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갑까지 훔쳐가는 갈매기들
보스톤코리아  2018-08-09, 17:39:54 
주로 먹을 것을 노리는 갈매기들이 사람의 지갑까지 훔쳐가고 있다
주로 먹을 것을 노리는 갈매기들이 사람의 지갑까지 훔쳐가고 있다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정성일 기자 = 단체로 몰려 다니는 갈매기 떼는 오랫동안 매사추세츠 해변의 골칫거리였다. 최근 들어 갈매기들은 더욱 뻔뻔해져 사람의 지갑까지 노리고 있다. 

지난 3일 불청객 갈매기는 해변에 있는 가방을 뒤져 신용 카드와 신분증, 그리고 정확한 액수를 알 수 없는 현금을 가지고 달아났다. 

글러스터 타임즈의 보도에 따르면 비버리에서 온 남자가 해변에서 저녁 풍광을 즐기고 있었다. 그러나 갈매기가 날아와 음식을 찾아 가방을 뒤지기 시작했고, 마땅한 먹을 것을 찾지 못한 갈매기는 카드홀더와 머니클립을 잡아챘다.   

경찰에 따르면 난데없이 갈매기에게 도둑질을 당한 피해자는 해변 어디에서도 자신의 물건을 찾을 수 없었다. 또한 해변가에 있는 수 많은 갈매기 중에서 어떤 갈매기가 도둑질을 했는지도 특정하기 어렵다. 

에드워드 콘리 경찰서장은 갈매기 도둑질이 여러 차례 보고되고 있다며 “혹시 갈매기들이 함께 작당을 하는 건 아닌지 의구심이 들기 시작했다”며 피서객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jsi@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MA주 의회 상하원 모두 백인 앞도적 다수 2018.08.09
미국 전역에 걸쳐 유색 인종의 정계 진출은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 그러나 의회 내에서 인종의 다양성이 가장 낮은 수준인 매사추세츠 주는 내년에도 상황이 크..
지갑까지 훔쳐가는 갈매기들 2018.08.09
단체로 몰려 다니는 갈매기 떼는 오랫동안 매사추세츠 해변의 골칫거리였다. 최근 들어 갈매기들은 더욱 뻔뻔해져 사람의 지갑까지 노리고 있다. 지난 3일 불청객 갈매..
2040년까지 바라본 대중 교통 장기 계획 2018.08.09
MBTA에서는 앞으로 매사추세츠 주의 대중 교통이 어떤 모습을 보이게 될지,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지에 대한 장기적인 청사진을 그린 ‘포커스40’ 초안을 발표했다...
“안개 조각” 보스톤 인근 공원에 설치 2018.08.08
안개를 주위의 풍경과 어울리게 만드는 ‘안개 조각’이 보스톤 인근 주요 공원에서 펼쳐진다. 일본인 안개조각가 후지코 나카야씨가 만드는 안개조각은 8월 11일 자메..
경찰 추격 차량사고로 병원서 집에 가던 신생아 아빠 등 3명 사망 2018.08.02
지난 주말 케이프코드의 마쉬피에서 차량이 정면으로 충돌해 3명이 숨지는 끔직한 사고가 발생했다. 특히 사고로 사망한 남성은 갓 태어난 아기의 아버지로 알려져 주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