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 가격 지난해보다 61센트 올라
보스톤코리아  2018-05-31, 21:45:41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정성일 기자 = 매사추세츠 주의 휘발유 가격이 조금씩 계속 상승하고 있으며 지난 주 보다 갤런당 휘발유 가격이 5센트 인상되었다. 트리플에이 노스이스트에 따르면 5월 29일 기준으로 매사추세츠 주의 셀프 서비스 레귤러 휘발유 평균 가격은 2.92달러이다.

매사추세츠 주의 휘발유 가격은 미국 전체 평균 2.96달러보다는 살짝 낮은 수준이다.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61센트 오른 가격이다.

트리플에이의 조사 결과 매사추세츠 주에서 휘발유를 가장 저렴하게 파는 곳은 갤런당 2.76달러, 가장 비싼 곳은 갤런당 3.09달러에 휘발유를 판매하고 있다.

미국 운전자들은 2014년 이후 가장 비싼 가격으로 자동차에 기름을 채우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국제적인 원유 가격에 대한 우려 때문에 석유수출국기구(OPEC)에서 원유 공급량을 늘릴 가능성이 높아 휘발유 가격이 조만간 다시 안정될 수도 있다.

jsi@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RMV에서 3시간 30분 기다리며 분통 2018.06.07
매사추세츠 차량등록국(Registry of Motor Vehicles)에서 올해 3월부터 리얼 아이디를 발급하면서 대기 시간이 대폭 길어진 것은 이미 잘 알려진..
베이커 주지사 바이오테크 지원 재확인 2018.06.07
찰리 베이커 매사추세츠 주지사는 바이오테크 산업 활성화를 위해 투자키로 했던 주정부 지원을 5일 재확인 했다. 베이커 주지사는 보스톤 시포트 컨벤션 센터에서 열리..
마리화나 성분 함유된 음식물도 판매된다 2018.05.31
올해 여름부터 유흥용 마리화나의 판매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동시에 흡연을 위한 마리화나 제품이 아닌, 마리화나 성분이나 마리화나 향이 첨가된 다양한 종류의 음식..
휘발유 가격 지난해보다 61센트 올라 2018.05.31
매사추세츠 주의 휘발유 가격이 조금씩 계속 상승하고 있으며 지난 주 보다 갤런당 휘발유 가격이 5센트 인상되었다. 트리플에이 노스이스트에 따르면 5월 29일 기준..
유매스 앰허스트, MA주 학생들 입학 역차별 논란 2018.05.31
매사추세츠에 거주하는 학생들은 매사추세츠 최고의 주립대학교인 유매스 앰허스트(University of Massachusetts Amherst)에 입학하기가 다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