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비앤비 지난해 MA주에서 호황
보스톤코리아  2019-01-10, 21:32:22 
2018년에 매사추세츠 주에서는 에어비앤비를 통해 120만 명의 사람들이 숙소를 구했다
2018년에 매사추세츠 주에서는 에어비앤비를 통해 120만 명의 사람들이 숙소를 구했다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정성일 기자 = 주택을 공유하는 사이트인 에어비앤비(Airbnb)가 지난 해 매사추세츠 주에서 큰 호황을 누렸던 것으로 나타났다. 새로운 규제 법안이 시행되기 전에 많은 이들이 에어비앤비를 이용한 것으로 보인다.

2018년에 매사추세츠 주에서는 에어비앤비를 통해 120만 명의 사람들이 숙소를 구했다. 에어비앤비를 통해 집을 빌려줬던 사람들은 2억 5천 6백만 달러의 수익을 거두었다. 2017년에는 89만여 명의 사람들이 이용해, 집을 빌려준 사람들은 1억 9천 3백만 달러를 벌었다.  

에어비앤비를 통해 가장 많은 사람들이 렌트를 한 곳은 보스톤 지역이었으며, 그 뒤로 캠브리지, 서머빌 순이었다.

그러나 올해 7월 1일부터는 에어비앤비를 통해 단기간 주택을 공유할 경우 주 정부에 등록을 하고 5.7%의 세금을 내야 한다. 에어비앤비는 새 법안이 결점 투성이라며 비난했다.
에어비앤비는 성명을 통해 “매사추세츠 주 전역에서 주택 공유는 경제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단기 렌트가 가정과 지역, 비즈니스에 긍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jsi@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기아차 대형SUV '텔루라이드' 세계 최초 공개 2019.01.10
3대 모터쇼의 명성에 걸맞지 않게 최근 디트로이트 모터쇼는 모터쇼 자체의 쇠락과 함께 직전에 열리는 CES(소비자가전전시회)의 성장으로 과거보다 주목도가 다소 떨..
매사추세츠 주를 떠나는 사람들, 왜? 2019.01.10
미국인들이 다른 주로 이사를 가는 것은 일상적인 일이다. 그러나 최근 발표된 자료에 의하면 많은 미국인들이 매사추세츠 주를 등지고 떠나고 있다.미국 전역을 대상으..
에어비앤비 지난해 MA주에서 호황 2019.01.10
주택을 공유하는 사이트인 에어비앤비(Airbnb)가 지난 해 매사추세츠 주에서 큰 호황을 누렸던 것으로 나타났다. 새로운 규제 법안이 시행되기 전에 많은 이들이..
첨단에너지 펀드, 보스톤메탈에 2천만달러 투자 2019.01.10
억만장자들의 지원하는 브레이크스루 에너지 벤처(Breakthrough Energy Ventures)가 보스톤의 스타트업 보스톤 메탈(Boston Metal)에 2..
무역전쟁 충격 가시화 서머스 美中 경기침체 임박 2019.01.10
세계 최대 경제대국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의 충격이 점차 거시 경제에 스며들어 가시화되고 있다. 중국 경제가 20년 만에 최대 난관에 직면했다. 미국 경기가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