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톤 주정차위반 과태료 7월부터 대폭 인상
보스톤코리아  2018-07-10, 16:21:42 
(보스톤=보스톤코리아) 한새벽 기자 = 차를 타고 보스톤시를 방문할 경우 도로표지판을 세심하게 관찰하는 등 주차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보스톤 시내 주정차위반 과태료가 지난 7월 2일부터 대폭 인상됐다. 

주민전용주차구역주차는 40불에서 60불, 이중주차는 45불에서 55불, 적재구역주차는 55불에서 90로, 주차금지구역 주차는 55불에서 90불로 미터기 시간초과시 25불에서 40불로 각각 인상된다. 따라서 주차위반으로 인한 과태료가 운전자들에게 상당한 부담이 될 전망이다. 

보스톤 시 관계자는 이번 주차위반 과태료 인상은 그동안 많은 운전자들이 주차 위반으로 보스톤 주민들에게 가장 큰 골칫거리를 안겼던 위반에 집중됐다고 밝혔다. 보스톤시는 지난 10여년간 주차요금을 인상하지 않았으나 주차위반으로 인한 정체, 주민들의 주차난, 교통혼잡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주차요금을 대폭 인상했다. 

마틴 월시 보스톤 시장은 지난 4월 주차위반 과태료 인상을 제안했으며 보스톤 시의회는 일부 인상 부분을 바꾼 상태로 과태료 인상을 승인했다.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미중 무역전쟁 직격탄 맞은 테슬라 CEO 급거 중국 방문 2018.07.12
미국의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가 미중 무역 분쟁으로 직격탄을 맞고 있는 가운데,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중국을 방문한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9일 보도했다...
맥도날드 이어 스타벅스도 플라스틱 빨대 '퇴출' 2018.07.12
스타벅스가 2020년까지 단계적으로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중단할 것이라고 9일 발표했다. 스타벅스는 전세계 2만8000개 지점에서 사용하는 플라스틱 빨대를 새로운..
보스톤 주정차위반 과태료 7월부터 대폭 인상 2018.07.10
차를 타고 보스톤시를 방문할 경우 도로표지판을 세심하게 관찰하는 등 주차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보스톤 시내 주정차 과태료가 지난 7월 2일..
버몬트서 한인 바이오창업 성공, 이경수 박사 [2] 2018.06.28
바이오의 ‘불모지’인 버몬트(Bermont)주에서 창업한 한인 바이오 스타트업 휴먼 바이오메드(Human Biomed)가 다음 단계 도약을 위한 날개를 펼치고 있..
서울대 뉴잉글랜드동창회, 5명에게 장학금 수여 2018.06.28
서울대학교 뉴잉글랜드동창회는 2018년도 서울대 동창회 장학생에 선정된 5명의 학생들에게 내틱 소재 크라운 호텔에서 6월 15일 장학금을 수여했다.뉴잉글랜드 지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