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트 롬니, 공화당 상원 경선 승리정계복귀 신호탄
트럼프 대통령 치어리더가 아닌 유타주 목소리 대변
보스톤코리아  2018-06-28, 20:10:48 
미트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
미트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대선에서 두 차례나 고배를 마신 미트 롬니(71)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가 유타주 공화당 상원 경선에서 승리함으로써 정계 복귀 행보를 시작했다고 AFP통신이 27일 보도했다.

롬니 전 주지사는 상대 후보인 마이크 케네디 후보를 큰 격차로 따돌린 후 환호하는 지지자들에게 "우리 팀이 경선에서 승리한 듯 보인다"고 말했다. 언론 매체들에 따르면, 롬니는 경선에서 73%를 득표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타주는 지난 42년 간 민주당 상원이 나오지 않은 곳으로 롬니 전 주지사는 공화당 경선 승리로 사실상 상원으로 선출된 것이라 볼 수도 있다. 

올 11월 중간선거에서 롬니 후보가 예상대로 상원에 선출될 경우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 내에 또 다른 적을 마주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

롬니 전 주지사는 지난 2016년 대선 캠페인에서 당시 대선 후보였던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허위'와 '사기'라며 맹비난했다. 

대선 이후 그의 비판은 잠잠해졌지만 그는 이번 상원 선거에 나서면서 단순히 트럼프 대통령의 치어리더가 아닌 유타주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독립적인 상원의원이 되겠다고 말했다. 

대부분 유타주 유권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성급한 스타일에 대해 불안해 하고 있으며, 지난 대선에서도 18%의 지지율에 그쳤다. 

롬니 전 주지사는 이번 주 유타주 최대 신문사인 솔트레이크 트리뷴에 실은 칼럼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부정직하고, 인종차별적이거나 성차별적 혹은 반이민적인 행동이나 말을 할 경우 계속해서 발언할 것"이라고 밝혔다. 

yellowapollo@news1.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주지사 최저임금 15불 대타협안 서명 2018.06.28
찰리 베이커 주지사가 최저임금을 15불로 인상하는 내용 등의 노사정 대타협안에 28일 오전 10시 30분 주청사 360호에서 서명했다. 이날 서명식에는 지난주 압..
'스윙보트' 미 대법관 물러나… 트럼프 '보수 성향' 지명 기회 2018.06.28
앤소니 케네디 미국 대법관(81)이 27일 오는 7월말 물러날 것이라고 밝혔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케네디 대법관은 오랫동안 대법원(대법관 9명) 내에서 보..
미트 롬니, 공화당 상원 경선 승리정계복귀 신호탄 2018.06.28
대선에서 두 차례나 고배를 마신 미트 롬니(71)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가 유타주 공화당 상원 경선에서 승리함으로써 정계 복귀 행보를 시작했다고 AFP통신이 27일..
아마존, 서머빌 온라인약국 스타트업 필팩 인수 2018.06.28
아마존이 미국 50개 주 전체에 의약품 유통 면허를 가진 서머빌(Somerville) 소재 온라인 약국 스타트업 필팩(PillPack)을 인수한다. 아마존은 이날..
국경순찰대, 뉴햄프셔, 메인서 도로 막고 또 이민 검문 2018.06.22
세관및국경수비대(Customs and Border Protection)가 뉴햄프셔 우드스탁(Woodstock) 인근 93번 남쪽 방향 도로를 6월 15일부터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