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TA 심야 버스 운행 계획
보스톤코리아  2018-06-07, 20:30:47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정성일 기자 = MBTA가 심야 버스 운행을 올해 가을부터 다시 부활시킬 계획이다. MBTA의 기본 방침은 늦은 시간까지 유흥을 즐기는 사람을 위해 버스 운행을 하는 것이 아니라 늦은 시간까지 일을 하는 사람들을 위해 버스 운행을 연장한다는 것이다.

MBTA 재정 관리 위원회는 지난 4일 120만 달러 규모의 예산 집행 계획을 승인했다. 120만 달러 승인 내역에는 일부 버스 구간에 대해 자정부터 새벽 5시까지 운행을 연장하는 방안과 일부 승객이 많은 노선에 추가 버스를 배치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심야에 운행되는 노선은 보스톤 다운타운보다는 보스톤 근교의 외곽 지역으로 운행되는 버스 노선이다. 계획대로 시행되면 올해 가을부터 주당 282개의 버스 운행이 추가된다.

MBTA는 기존에 심야 버스 운행을 시도했다가 실패한 경험이 2번 있다. 그러나 스테파니 펄랙 교통부 장관은 이번 시도가 성공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jsi@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보스톤 찌라시 토크 16> ­이거 실화냐? 2018.06.07
신분 불안하면 국경 100마일 근처는 피해야 기자 3= 지난주 뉴햄프셔 화이트마운틴 인근에서 국경순찰대가 이민 검문을 했다는 헤드라인을 보도했습니다. 변호사와 통..
마리화나 라이선스 신청서 51개 접수 2018.06.07
유흥용 마리화나 판매를 위한 라이선스 신청서가 이미 50개 이상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매사추세츠 대마초 관리 위원회는 현재 신청서를 검토 중이며 라이선스 발급..
MBTA 심야 버스 운행 계획 2018.06.07
MBTA가 심야 버스 운행을 올해 가을부터 다시 부활시킬 계획이다. MBTA의 기본 방침은 늦은 시간까지 유흥을 즐기는 사람을 위해 버스 운행을 하는 것이 아니라..
RMV에서 3시간 30분 기다리며 분통 2018.06.07
매사추세츠 차량등록국(Registry of Motor Vehicles)에서 올해 3월부터 리얼 아이디를 발급하면서 대기 시간이 대폭 길어진 것은 이미 잘 알려진..
베이커 주지사 바이오테크 지원 재확인 2018.06.07
찰리 베이커 매사추세츠 주지사는 바이오테크 산업 활성화를 위해 투자키로 했던 주정부 지원을 5일 재확인 했다. 베이커 주지사는 보스톤 시포트 컨벤션 센터에서 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