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보다 더 트럼프스러운 미 상원의원 후보
보스톤코리아  2018-05-10, 21:23:53 
웨스트버지니아주 상원선거 공화당 경선 후보인 던 블랭큰십
웨스트버지니아주 상원선거 공화당 경선 후보인 던 블랭큰십
(서울=뉴스1) 정이나 기자 = 8일 치러지는 웨스트버지니아주 상원의원 선거 공화당 경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조차 '너무 급진적'이라고 우려하는 후보가 경선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다. 

'트럼프보다 더 트럼프스러운'(Trumpier than Trump) 사람을 자처하는 던 블랭큰십 후보가 이번 경선에서 승리할 경우 11월 중간선거에선 민주당에 필패하고 말 것이라는 우려가 공화당 지도부 내에서 나오고 있다. 

미국 대형 석탄기업 메세이 에너지 최고경영자(CEO)를 지낸 블랭큰십은 29명이 숨진 2010년 광산 폭발사고의 책임을 안고 1년간 수감됐다 지난해 5월 석방됐다. 

블랭큰십은 당시 사고와 관련해 정부를 겨냥한 음모론을 제기하거나 경쟁 후보들을 인격적으로 비하해 종종 '웨스트버지니아의 트럼프'에 비유돼 왔다. 

그러나 정작 트럼프 대통령은 7일 트위터에서 "상원 선거에 출마한 던 블랭큰십은 (11월 열리는) 선거에서 승리할 수 없다"며 "결코 안 된다. 앨라배마를 기억하고 젠킨스나 모리시 검찰총장에게 투표하라"고 독려했다.               

lchung@news1.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로드아일랜드주 6월 1일부터 운전중 전화 금지 2018.05.10
로드아일랜드 주에 들어서서 운전중 핸드폰을 귀에 대고 통화하는 경우 6월 1일부터 경찰로부터 $100의 벌금과 티켓을 받게 된다. 로드아일랜드 주 의회는 지난해..
폼페이오 미국무장관 '13시간 방북' 2018.05.10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40여 일 만에 북한을 다시 찾았다가 13시간에 걸쳐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귀국했다. 미국인 억류자 3명과 함께였다. 방북 시에..
트럼프보다 더 트럼프스러운 미 상원의원 후보 2018.05.10
8일 치러지는 웨스트버지니아주 상원의원 선거 공화당 경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조차 '너무 급진적'이라고 우려하는 후보가 경선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다..
트럼프발 긴장 고조 중동이 불안하다, 전면전 우려 2018.05.10
지난 8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 핵협정(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에서 탈퇴한 이후 중동 내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미국이 협정을 떠나면서 반(反)이란..
테슬라 전기차 또 화재 사고 배터리 조사중 2018.05.10
플로리다 주에서 테슬라 전기차가 충돌 후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해 미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가 조사팀을 파견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10일 플로리다 주 포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