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 BMI 23에 당뇨 검사필요
주 상, 하원 결의안, 스크린 23 통과 시켜
당뇨에 취약한 아시안, 조기 발견 치료 가능
보스톤코리아  2018-02-01, 21:32:01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편집부  =  병원 및 진료기관들은 앞으로 아시안 어메리칸의 BMI지수가 23일 때 당뇨병 검사를 권장토록 하는 결의안을 주 의회 상, 하원 양원이 22일 통과시켰다. 

조슬린 아시안어메리칸 당뇨 이니셔티브(AADI)는 당뇨에 취약한 아시안어메리칸들이 당뇨검사를 미 전역에서 BMI 23에 실시키로 하는 당뇨검사 가이드라인 변경 “스크린 앳 23” 캠페인을 벌여왔다. 

매사추세츠 주에서 23 BMI 검사를 실시하게 되면 아시안들의 당뇨를 조기에 발견해 조기 치료 및 예방이 가능할 것이란 게 AADI의 주장이다. 이들은 매년 아시안 중 6천건의 당뇨를 추가로 발견할 수 있으며 또한 2만건에 달하는 당뇨발달 전단계 상태를 발견할 수 있다고 내다 봤다. 

호 루옹 트랜 박사는 “당뇨에 있어서 아시안은 다르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현실을 반영하고 있다. 앞으로 의료기관의 검사관행 또한 이 가이드라인을 반영해 변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매사추세츠 의회 결의안은 민주당 하원 태키 챈 의원과 민주당 상원 제이슨 루이스 의원이 발의해 통과됐다. 한편 AADI는 1월 25일 주 의사당 그랜드 스테어케이스에서 이벤트를 열고 이번 결의안을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bostonkorean@hotmail.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 브라운대서 강연 2018.02.01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2월 26일 오후 5시 브라운대 샐로먼 티칭센터에서 오그든 강의 시리즈의 연사로 강연한다. 세계의 리더들을 초청해 강연을 듣는 브라운대..
베이커, 지역 경찰 이민자구금 허용법안 상정 2018.02.01
요청이 있을 경우 지역 경찰들에게 이민자들을 구금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는 법안을 베이커 행정부가 상정했다. 과거 오바마 행정부 하에서 비공식적으로 이민자를 4..
아시안, BMI 23에 당뇨 검사필요 2018.02.01
병원 및 진료기관들은 앞으로 아시안 어메리칸의 BMI지수가 23일 때 당뇨병 검사를 권장토록 하는 결의안을 주 의회 상, 하원 양원이 22일 통과시켰다. 조슬린..
보스톤 미술관에서 만나는 한국 전통 무용,음악 공연 2018.02.01
보스톤 미술관(MFA)이 주관하는 설날 행사(Lunar New Year Celebration) 한국 프로그램이 올해는 더욱 풍성해진다. 아시아의 문화를 알리고 전..
2018 재외동포 국내교육과정 수학생 모집 2018.02.01
국립국제교육원은 12세 이상의 재외동포 자녀들을 대상으로 국내 교육과정 수학생을 모집한다. 지원 마감은 2월 23일이다. 국내교육과정은 대학 및 대학원 진학과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