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사추세츠에서 독감 환자 급증
보스톤코리아  2018-01-11, 21:10:32 
지금이라도 가까운 병원이나 약국을 찾아 독감 주사를 맞는 것이 좋다
지금이라도 가까운 병원이나 약국을 찾아 독감 주사를 맞는 것이 좋다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정성일 기자 = 매사추세츠 보건 당국에 따르면 올해 들어 매사추세츠 전역에 걸쳐 독감, 혹은 독감과 비슷한 증세를 보이는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독감에 걸리면 100도 이상의 고열과 함께 기침을 하게 되고 목이 부어 통증을 느끼게 된다. 매사추세츠 보건부는 독감이 빠르게 퍼지고 있는 것은 매사추세츠 주뿐만 아니라 미국 전역에서 공통된 현상이라고 밝혔다. 매사추세츠 외에 45개 주에서 독감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까지 2017-18 시즌 동안 독감으로 판정된 환자는 400명 이상이다. 반면 2016-17 시즌에는 독감 환자가 138명이었다. 

지역 별로는 에섹스 카운티를 비롯한 매사추세츠 동북부 지역에서 4.66%의 독감 증상이 보고되어 독감이 가장 기승을 부리고 있다. 매사추세츠 중부 지역에서는 0.88%의 독감 증상이 보고되어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전문가들은 아직 늦지 않았으며 지금이라도 가까운 병원이나 약국을 찾아 독감 주사를 맞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jsi@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560M 달러를 가져갈 행운아는 어디에 2018.01.11
지난 6일 추첨된 파워볼 복권의 잭팟 당첨자는 뉴햄프셔의 작은 타운 메리맥에 위치한 가게에서 복권을 구입하였다. 그러나 잭팟 당첨 금액이 무려 5억 6천만 달러(..
매사추세츠는 여전히 찰리 베이커를 좋아해 2018.01.11
최근 발표된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많은 매사추세츠 주민들이 찰리 베이커 주지사를 좋게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같은 공화당 출신의 대통령인 도널..
매사추세츠에서 독감 환자 급증 2018.01.11
매사추세츠 보건 당국에 따르면 올해 들어 매사추세츠 전역에 걸쳐 독감, 혹은 독감과 비슷한 증세를 보이는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독감에 걸리면 100도 이상의 고..
상원은행위, 내달 규제당국과 비트코인 관련 청문회 2018.01.11
미국 상원의 은행위원회가 금융 당국과 비트코인 관련 청문회를 다음달 개최할 것이라고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이 로이터에 말했다.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가상화폐)..
월마트, 최저시급 11달러, 감세혜택 직원들에게 2018.01.11
미국 최대 유통업체 월마트가 11일 세제개혁에 따른 혜택을 시간 근로자들의 최저 임금 인상에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에 적용되는 시간당 임금은 11달러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