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포토뉴스
보스톤으로 돌아온 포, 기념품 판매로부터 시작된 에드가 앨런 포 기념 동상
보스톤코리아  2016-12-22, 18:50:57   
보스톤 출생의 에드가 앨런 포의 기념비 프로젝트는 동상이 위치한 보일스톤가의 한가게에서 작가의 미니어처 버블헤드를 판매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되었다
보스톤 출생의 에드가 앨런 포의 기념비 프로젝트는 동상이 위치한 보일스톤가의 한가게에서 작가의 미니어처 버블헤드를 판매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되었다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정선경 기자 = 천재 시인이자 추리소설 창시가인 에드가 앨런 포가 한때 ‘보스토니안’이라는 필명으로 활동했다는 것은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이다. 포는 1809년 보스톤에서 출생하여 1849년 볼티모어에서 변사체로 발견될 때까지 ‘미국의 셰익스피어’라는 지금의 명성과는 상반된 음울한 삶을 살았다.  

문학에 대한 이견 탓에 보스톤 문학계와 사이가 좋지 않았던 포는 보스톤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있다. 그래서인지 세계적으로 걸출한 작가의 고향이면서도 보스톤에서는 에드가 앨런 포에 대한 기념물을 찾아보기가 어려웠다.

그러던 보스톤에 2014년 10월 에드가 앨런 포를 기념하는 동상이 세워졌다. 흥미롭게도 그 기념비 프로젝트는 동상이 위치한 보일스톤가의 한가게에서 작가의 미니어처 버블헤드를 판매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되었다.

에드가 앨런 포 동상이 잘 내다보이는 보일스턴가 160번지에 위치한 바르테비안(Bartevian)은 1910년부터 시작된 비영리사업체이다. 1층의 카운터에 앉아 가게를 돌보는 파트리시아 바르테비안(92)은 아버지의 사업을 물려받아 가게를 운영하고 있다.

한때 여동생과 함께 헐리우드에서 활동했던 바르테비안은 가게를 운영하게 되면서 인근의 카버 스트릴 62번지에 살았던 유명 작가 에드가 앨런 포를 기념하는 것이 아무것도 없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바르테비안은 지난 1월 보스톤 매거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지역에 포에 대한 아무런 기념비가 없으니 우리가 무언가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포의 생가는 1959년에 철거되었으며, 이를 표시하기 위해 바르테비안은 1989년 인근 건물에 상패를 설치하는 것을 도왔다. 그리고 2009년에는 그 지역을 에드거 앨런 포 광장(Edgar Allan Poe Square)이라고 이름 짓도록 시에 요청하는 일에 협력했다. 이후 그녀는 2010년 설립된 에드가 앨런 포 재단에 재무로 합류했다. 에드가 앨런 포의 동상 기금 조성을 목표로 설립된 이 재단을 위해 바르테비안은 포와 관련된 기념품 - 포 게임카드, 포 단추, 포 티셔츠, 포 버블헤드, 포 머그컵, 포 책 - 들을 가게에서 팔았다. 

2014년 기금 조성이 완료되었고, 공모전에서 스테파니 록낵(Stefanie Rochnak)이 입상하여 현재의 조각상이 세워지게 되었다. 청동으로 만들어진 이 조각상에서 포는 까마귀 한 마리와 함께 바람을 맞으며 걸어가는 모습으로 묘사되었다. 포가 들고 있는 열린 가방에서는 종이 더미들이 쏟아지고 있다. 작품의 제목은 ‘보스톤으로 돌아오는 포’(Poe Returning to Boston)이다.

현재까지 판매되는 포 기념품의 수익금은 동상의 유지 보수 및 관리를 위해 사용되고 있다. 가게의 2층은 무료로 재단 사무실을 위해 이용되고 있다. 바르테비안은 자신의 건물과 가게가 지속해서 비영리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서면으로 작성해 놓았다. 

에드가 앨런 포 재단의 회장인 라플레(LaFleur)는 “바르테비안의 직접적인 홍보가 없었더라면 전혀 다른 프로젝트가 되었을것이다”라고 말하며 “이곳은 영원히 포를 위한 공간으로 남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sun@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유대인도 이슬람인도 "우리는 하나다" 외쳐 2016.12.22
8명의 유대인 및 이슬람 대표자 차례로 연설하며 거리행진 유대인 참가자들 "침묵은 범죄"라며 자성의 목소리 높여
트럼프 반대 집회 주최한 BC 학생들 징계 2016.12.22
징계위원회 학생들에게 퇴학까지 줄 수 있어 사전에 학교 승인 없이 비공식 학생 단체 주최
보스톤으로 돌아온 포, 기념품 판매로부터 시작된 에드가 앨런 포 기념 동상 2016.12.22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정선경 기자 = 천재 시인이자 추리소설 창시가인 에드가 앨런 포가 한때 ‘보스토니안’이라는 필명으로 활동했다는 것은 잘 알려지지 않은..
이방카에 "네 아빠가 나라 망쳐" 소리친 탑승객 기내서 쫓겨나 2016.12.22
(서울=뉴스1) 정진탄 기자 = 미국 존 F 케네디공항 항공기에서 2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딸인 이방카 트럼프(35)에게 다가가 비난을 퍼부은..
트럼프, '中 강경' 나바로 신설 국가무역회의 의장 지명 2016.12.22
(서울=뉴스1) 김혜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차기 행정부의 무역정책을 이끌 국가무역회의(NTC)를 백악관에 신설하고 중국과의 무역에 강경..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