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칼럼
가치와 가격
백영주의 부동산 따라잡기
보스톤코리아  2018-02-12, 12:22:50   
슈퍼마켓에서 장을 보고 계산을 하려는데, 계산대의 직원 행동이 많이 부자연스러워서 주춤했다. 나의 두려움은 현실로 … 그의 왼쪽가슴에는 “Training(수습 )”이라는 이름표가 있었다. 숙련된 직원의 1분 일감을 무려 10분이 지나도 못하다가, 결국 수퍼바이저의 도움으로 겨우 끝냈다.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이런 경험을 좋아하지 않는다. 자신이 지불한 가격에 비해서 서비스의 가치가 낮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즉, 평균이하의 서비스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집 보일러에 문제가 생겨서 수리공을 불러서 고치기로 했다. 보일러 수리공이 몇시간을 끙끙거리다가 결국 고쳤다. 한시간이면 고칠 수 있을 거라고 했는데 무려 4시간이나 걸렸다. 잘 작동되는 보일러를 보면서, 땀에 범벅인 보일러 수리공에게 정해진 수수료외에 팁도 많이 지불했다. 그의 개인적인 노력이 고마웠다. 소비자는 자신이 평균이상의 서비스를 받았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그러나 소비자는 몰랐지만, 그 보일러 수리공은 수습이었다. 처음으로 수퍼바이저 없이 혼자서 소비자의 서비스 요청에 나온 것이다. 만약 숙련된 전문가가 보일러를 고쳤다면 30 분안에 해결할 수 있었다.

고국방문을 위해서 비행기표를 예매해야한다. 두달 전에는 구입해야 비교적 싸게 살 수 있는데, 갑자기 한국에 일이 생겨서 출발 며칠전에 구입했다. 두달 전에 구입한 여행객의 비행기표 가격보다 $500 이 더 비쌌지만, 그래도 소비자는 자신이 지불한 가격이 적절하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코카콜라 회장이 남미의 콜라자판기 판매실적분석표를 조사하고 있었다. 당연한 현상으로, 더운 날씨에 콜라가 추운 날씨보다 몇배나 많이 팔렸다. 그래서 그는 경제학의 수요와 공급의 논리를 적용하기로 했다. 수요가 더 요구되는 더운 날에 콜라의 가격을 올리고, 수요가 떨어지는 추운 날에는 콜라가격을 내리는 계획이었다. 소비자들은 이런 논리가 이미 과일 배추 원유 구리 등 많은 품목에서 적용되고 있다는 것을 알고있다. 그러나 콜라가격을 날씨에 따라 변동시킨다는 뉴스는 소비자들을 분노시켰고, 결국 불매운동으로 인해서 코카콜라가 다시 고정가격유지를 약속했다. 소비자들은 다른 품목은 몰라도, 코카콜라 가격은 수요와 공급에는 무관한 가격을 원하는 것이다.

가격의 가치는 주관적이다. 슈퍼마켓 서비스 지연과 보일러 서비스 지연은 정반대의 결과를 우리에게 느끼게 해준다. 이 결과는 ‘무지’에 연관된다. 슈퍼마켓 계산대의 서비스는 소비자가 쉽게 이해하는 서비스이다. 그래서 지연의 결과는 답답함과 불쾌감을 주는 것이다. 그러나 보일러 서비스는 일반소비자가 잘 알지 못한다. 즉, 모르는 것은 더 관대해지는 것이다.

가격의 가치는 편견적이다. 우리는 비행기표 가격은 누구나 다르고, 콜라 가격은 언제나 같다는 현실에 살고 있다. 이 현실에 떨어진 가치해석을 한다면, 그것은 많은 소비자들을 분노시키는 것이다. 몇년전에 뱅크오브아메리카에서 ATM, 체크, 은행직원문의 등에 수수료를 부과하려다가 소비자들의 커다란 분노에 취소했던 기억을 할 수 있다. 늘 무료였던 서비스를 추가로 부과한다는 것은 비지니스의 위험한 모험이다. 그러나 불과 1950년대 까지는 비행기표 가격은 모두 같았고, 콜라가격은 지역마다 모두 달랐다. 한 세대만에 가치와 가격의 편견이 바뀐 것이다.

개인적으로 내가 부동산을 시작 한지 벌써 25년이 됐다. 부동산 에이전트는 그리 많지 않았다. 그냥 한국말을 할 줄 아는 에이전트만해도 내가 회사를 시작하면서 2배를 만들어 놓았을 것이다. 부동산 매매는 한 사람에 있어서 본인의 최대의 재산을 사고 파는 것이다. 그럼 부동산 에이전트를 선택 할 때 무엇이 중요할까? 난 경험이라고 생각한다.

요즘 같은 추세로는 90만불에 내 놓은 집이 95만불에도 팔릴 수 있다. 5만불을 더 받는다고 하면 부동산 브로커 비용을 주고도 남는다. 너무 많은 부동산 에이전트중에 본인을 만족 시킬 사람이 누군지는 본인들이 더 잘 알 것이다.



백영주 (Clara Paik)

Executive Manager
Berkshire Hathaway N.E. Prime Properties
Realtor, ABR., GRI. CCIM.
Multi-Million Dollar Sales Club, Top 25 Individual of 2006, 2007, 2008, Re/Max New England, Association of Board of Realtors, Massachusetts Association of Realtors, Boston Real Estate Board.
Office 781-259-4989
Fax 781-259-4959
Cell 617-921-6979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작성자
백영주 칼럼니스트    기사 더보기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한담객설閑談客說: 상록기도회 2018.02.12
소설가 박완서작가는 장모를 닮았다. 아내에게 말했다. ‘작가사진이 장모님것과 비슷하다.’ 아내가 대답했다. ‘그러네.’ 내말엔 좀처럼 동의하지 않는 아내인데도 말..
吝 (린) 2018.02.12
하나님이 능히 모든 은혜를 너희에게 넘치게 하시나니 이는 너희로 모든 일에 항상 모든 것이 넉넉하여 모든 착한 일을 넘치게 하게 하려 하심이라.And God is..
가치와 가격 2018.02.12
슈퍼마켓에서 장을 보고 계산을 하려는데, 계산대의 직원 행동이 많이 부자연스러워서 주춤했다. 나의 두려움은 현실로 … 그의 왼쪽가슴에는 “Training(수습 )..
화랑도(花郞徒)와 성(性) 그리고 태권도(跆拳道) 213 2018.02.12
백동수는 1743년에 태어나서 당시 조선에서 제일가는 검객 김광택의 제자로 조선검법을 전수받았다. 당시 사람들은 김광택을 ‘검선劍仙’이라고 불렀다. 김광택(金光澤..
- 한국에 있는 금융계좌(Financial Accounts) 및 금융자산(Financial Assets) 신고 (4) 2018.02.12
(Q) 한국에 거주하는 기간이 330일이 안되면, 해외계좌신고간소화규정(streamlined filing compliance procedure)을 적용할 수 없나..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