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칼럼
한담객설閑談客說: 바람아, 너는 알고 있나
보스톤코리아  2017-11-13, 14:01:02   
   중학교때 영어선생님께 들었다.  Shall 과 will의 차이이다.  Shall 은 타의에 의한 미래형일 적에, will은 자의적 미래형 조동사라 했다. 어린 학생들이 들을 적에 눈만 껌뻑였다.  도무지 이해할 수 없어 막막했다는 말이다. 선생이 한마디 를 덧붙였다.  어려우면 그냥 축약해서 쓸수도 있다.  “We’ll” 한다면, will 인지 shall 인지 구별할 수 없을 테니, 괜찮다는 말이었다. 아직도 마냥 쉽지만은  않다.

 ‘위 셀 오버컴We Shall Overcome’. 흑인영가 제목이다.  1963년 워싱턴에서 킹 목사가 거리행진을 할 당시였다. 조앤 바에즈가  링컨 기념관에서 대규모 참가자들을 앞에 두고 이노래를 불렀다.  한국에서도 자주 불렀고,  쉽게 익혔던 노래인게다. 더욱 이 노래는 데모할 적에 불렀고, 젊은이들 사이에서 널리 퍼졌다.  장엄한듯, 가슴아린듯, 처연한듯 목소리 깔고 굵게 불러야 제맛이다.  일절 가사이다. 

We shall overcome,
We shall overcome,
We shall overcome, some day.
Oh, deep in my heart,
I do believe
We shall overcome, some day.

  가을이 너무 맑았는데, 비바람이 몰아쳤다. 세찬 바람이 쌓였던 낙엽마져 깡그리 데려갔다. 바람 덕분에 쌓인 낙엽을 치우는 수고를 한결 덜었다. 남은 낙엽을 치울 적에, 자주 흥얼거리던 Blowin' in the Wind 란 포크송이 떠올랐다. 한국어로는 바람만이 아는 대답이라 번역했더랬다.  이 노래를 죠앤 바에즈도  불렀다.  2절이 눈을 끈다. 얼마나 많은 포탄이 날아가야, 영원히 전쟁이 멈출것인가? (이건 적당한 번역이 될 수없을 텐데, 번역은 역시 쉽지만은 않다.)

How many times must the cannon balls fly
Before they're forever banned?
The answer, my friend, is blowin' in the wind
The answer is blowin' in the wind

  한국 북한 핵폭탄 문제는 소강상태로 진입한듯 하다. 우리가 극복한 건가. 아니면 수면밑으로 들어간건가. 그것도 아니면 지하벙커에 들어박혀 있는 것인가. 한국 골치덩이를 바람이 데려간건가?  The answer is blowin' in the wind. 해답은 불어오는 바람속에 있을지도 모르겠다. 

We will overcome. 바람아, 너는 알고 있나.

바람을 꾸짖으시며 바다더러 이르시되 잠잠하라 고요하라 하시니 (마가 4:29)


김화옥 
보스톤코리아 칼럼니스트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言 (언) 2017.11.13
태초에 말씀이 계시니라 이 말씀이 하나님과 함께 계셨으니 이 말씀은 곧 하나님이시니라: In the beginning was the Word, and the Wo..
쉼, 진정한 쉼이란!! 2017.11.13
쉼, 진정한 쉼이란 어떤 것을 말하는 것일까. 그렇다면 나는 진정 제대로 된 쉼을 쉬어보긴 했던 것일까. 나 자신에게 잠시 물음을 던져본다. 어떤 움직임 없이 편..
한담객설閑談客說: 바람아, 너는 알고 있나 2017.11.13
중학교때 영어선생님께 들었다.  Shall 과 will의 차이이다.  Shall 은 타의에 의한 미래형일 적에, will..
정부혜택 은퇴투자 2017.11.13
미국에서 65살 때쯤 은퇴한다면 은퇴 생활은 약 30년이란 긴 세월이 됩니다. 이렇게 긴 세월 동안 생활비는 그동안 모은 돈으로 충당해야 합니다. 직장인들이 직장..
화랑도(花郞徒)와 성(性) 그리고 태권도(跆拳道) 203 2017.11.13
7세 풍월주 설화랑과 8세 풍월주 문노의 이취임식을 마친 미실은 한 없이 기뻐하였다. 자신의 심복인 설화랑은 풍월주 지위를 내려놓고 나서 자신의 호위대장이 되었고..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