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칼럼
신영의 세상 스케치 620회
'한국의 날' 기념식에 다녀와서...
보스톤코리아  2017-11-06, 11:41:30   
MA 주청사에서 지난 10월 26일 '한국의 날' 첫 기념식이 이루어졌다. 참으로 생각하면 가슴 벅찬 날이다. 보스톤 주변의 한인 인구가 적은 편이니 그 어떤 모임도 여느 타 주에 비해 활동이 활발하지 못한 것이 사실이다. 서로 한인들의 협력과 노력이 부족한 탓이라고 믿고 싶다. 나 역시도 내 분야가 아니면 참여보다는 바라보는 방관자의 입장이니 말이다. 그렇다, 각각 단체 주체자들의 수고를 누가 알 수 있겠는가. 무슨 대가가 있는 것도 아니고 한국인의 뿌리와 미래를 심고자 하는 마음에 자신의 일을 미루고라도 봉사의 자리를 마다하지 않는 것이다.

그날 개인으로 움직이려다 '한미노인회' 어른들이 참석하시는 것을 알기에 혹여 라이드가 더 필요하시면 알려달라고 한미노인회 회장님께 말씀을 드렸다. 그래서 노인회 어른 몇 분을 모시고 함께 보스톤 시내에 있는 주청사를 향해 갔다. 자주 가는 곳이 아니니 찾는 것도 그렇지만, 주차할 곳이 만만치 않았다. 그렇게 주청사 앞을 지나쳐 한 바퀴를 돌고서야 다시 주청사 앞에 차를 세우고 어른들을 먼저 내려드렸다. 그 후 어른들을 벤으로 모시고 왔던 다른 분의 벤 뒤를 따라가 지하 주차장에 주차하고 행사장인 주청사 입구에 들어설 수 있었다.

주청사를 들어서는 입구에는 한국인뿐이 아닌 각국 나라의 각 기념식에 참석하는 이들이 벌써 와 비를 피하려 우산을 들고 줄이어 기다리고 있었다. 나도 그 줄을 이어 함께 기다리다 기념식장을 찾아 들어갔다. 행사장을 찾아 들어가는 복도에서 참으로 반가운 얼굴을 만났다. 얼굴은 낯이 익은데 누군지 확실치 않아 웃음과 함께 목례로 인사를 나누는데 그분은 나를 확실히 알고 계신 것이다. 나 누군지 알아요? 하시며 훤칠한 키와 멋진 포스의 아들을 옆에 세우고 인사를 해주시는 어머니도 참으로 따스한 모습의 오래전에 보았던 지인임은 확실했다.

그분은 다름 아닌 로버트 들리오(Robert Deleo) 하원의장의 보좌관인 샘 현(Samel Hyun)의 어머니였다. 그렇게 인사를 나누고 한 테이블에 앉아 간간이 얘기를 나눴다. 이야기를 나누면서도 난 아직 그분이 정확히 누군지 모르고 계속 생각에 머물렀다. 얼굴을 마주한 지 4시간이 지나서야 20여 년 전 생각이 스쳐지나며 그 어머니와 아들을 떠올릴 수 있었다. 참으로 자랑스러웠다. 그 어머니와 아들이 아니 이 미국 사회에서 든든하고 멋진 한국인이라는 것이 자랑스러웠다. '한국의 날' 기념식 내내 그 감동의 물결이 내 가슴을 출렁이게 했다.

특히 이날 한국의 날 행사에 참여한 로버트 들리오 하원의장과 드보라 골드버그 재무장관은 각각 보좌관 및 재무차관이 한인 2세란 공통점을 가져 이들의 참여에 한인 2세들의 역할이 작용했다는 것이 파악됐다. 로버트 들리오 하원의장은 "나의 보좌관 샘현에게 한국의 예절과 아시안 문화에 대해 많이 배운다"며 한국의 날을 축하하고 샘 현 보좌관의 모친이 생일이라며 어머니를 언급하기도 했다. 드보라 골드버그 재무장관도 아주 정확한 시간에 도착해 아시안들의 우수함을 지적하며 한국의 날을 축하했다. 골드버그 장관도 세라김 차관 모친을 직접 호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한국의 날' 첫 기념식을 맞이하기까지 오랜 노력과 끈기와 기다림으로 애쓴 분이 바로 이경해 회장이었다. 언제나 한인 모임 행사장에서 만나는 분이지만, 언제 만나도 맑고 밝은 성품은 30여 년이 다 되도록 뵈어도 변함이 없다. 시민권협회 회장을 오래도록 역임하면서 한인 청소년들의 밝은 미래를 위해 물심양면으로 헌신하신 분임을 안다. 참으로 자랑스러웠다. 이경해 회장은 기념식장에서 축사를 하며 뜨거운 눈물마저 흘리고 말았다. 우중에도 예상보다 많은 300여 명의 하객들이 참석해 '한국의 날'을 축하하며 기념해 주었다.

이날 '한국의 날' 행사에 곱게 한복을 입고 참석하신 '한미노인회' 어른들과 '상록회' 어른들의 모습을 뵈며 더욱 감사했다. 비 내리는 날 한복을 입고 우산을 쓰고 기념식에 참석하시는 일이 참으로 거추장스러우실 만도 한데 마다하지 않고 차려입으시고 '한국의 날'을 더욱 빛내주셨다. 또한, 박찬희 선생님이 이끄는 한국 전통 부채춤과 김도연 님의 가야금 연주 그리고 소프라노 나유선 님의 한국가곡이 더욱 멋진 '한국의 날' 로 장식해 주었다. 이번 '한국의 날' 기념식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수고해주신 이경해 회장님과 여러 임원님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시인 신영은 월간[문학21]로 등단, 한국[전통문화/전통춤]알림이 역할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skyboston@hanmail.net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작성자
신영 칼럼니스트    기사 더보기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김천기 교수님의 '아름다운 음악과 신비로운 불협화음 이야기'를 듣고 와서... 2017.11.16
지난 토요일(11/11/2017) 오후는 기온이 내려가 많이 쌀쌀했다. 그러나 마음은 어찌나 따뜻하고 행복했는지 모른다. 그 이유는 음악 전공자도 아닌 하바드 의..
쉼, 진정한 쉼이란!! 2017.11.13
쉼, 진정한 쉼이란 어떤 것을 말하는 것일까. 그렇다면 나는 진정 제대로 된 쉼을 쉬어보긴 했던 것일까. 나 자신에게 잠시 물음을 던져본다. 어떤 움직임 없이 편..
신영의 세상 스케치 620회 2017.11.06
MA 주청사에서 지난 10월 26일 '한국의 날' 첫 기념식이 이루어졌다. 참으로 생각하면 가슴 벅찬 날이다. 보스톤 주변의 한인 인구가 적은 편이니 그 어떤..
신영의 세상 스케치 619회 2017.10.30
우리 집 딸아이가 요즘 신바람이 났다. 이유는 다름이 아니라 남동생과 룸메이트를 시작하기 때문이다. 세 아이가 모두 연년생이니 누나라는 느낌이나 남동생이라는 느낌..
신영의 세상 스케치 618회 2017.10.23
언젠가 한국을 방문하면 꼭 올라보고 싶었던 마음의 산, 그 '지리산'을 친구와 함께 다녀왔다. 바쁜 일정에 움직이다 보면 산을 오르는 일은 그리 쉬운 일이 아..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