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칼럼
신영의 세상 스케치 601회
오두막집 아저씨, 소로우 탄생 200주년을 맞으며...
보스톤코리아  2017-06-19, 11:44:31   
해마다 새로운 계절을 맞이할 때쯤이면 무거운 카메라를 들고 우리 집에서 운전으로 30분 정도의 거리에 있는 콩코드의 월든 호수(Walden Pond)의 오두막집 아저씨 소로우를 만나러 다녀오곤 한다. 언제나처럼 월든 숲속에 들어서기 전부터 마음이 설레는 것은 소로우의 그 말간 정신이 흐르기 때문일 게다. 미국의 데이빗 소로우를 만나면 한국의 법정 스님이 오버랩 된다. 두 분의 그 검소함과 청렴함이 서로 소통(疏通)해서 일게다. 이렇듯 가까운 곳에 귀한 분이 사셨다는 것만으로도 내게는 큰 축복이라고 생각한다. 그 길고 긴 숲속 월든 호수의 숲길을 걷노라면 평안 그 자체다.

월든 호수(Walden Pond)에서


1
숲 사이를 비집고
가을 햇살이 내려앉은 자리
나무 끝에는 남은 여름이 타고
노랗게 물들다
붉게 물들이다
남은 초록의 기억들마저
푸른 하늘이 안고 내려와
월든 호수(Walden Pond)에서
오색찬란한 하늘이 열리고
잊었던 추억이
잃어버렸던 꿈들이
결 따라 기억을 안고 넘실댄다

2
숲 속 나무이파리 샛길에
오두막 작은 문이 열리면
햇살 너머 푸른 꿈 달려오고
통나무집 아저씨 새벽을 열며
숲에서 지저귀는 새들의 노래에
흥얼거리며 하루를 맞고
익숙한 고독에
저녁 놀 붉어지면
삶의 가장자리 찰싹이는 숨결
호흡하는 영혼의 쉼터에서
아직도 바래지 않은 꿈을
잊히지 않는 노래를 부르고 있다

소로우(Henry David Thoreau). 1817. 7. 12 미국 매사추세츠 콩코드~1862. 5. 6 콩코드. 미국의 수필가, 시인, 실천적 철학자. 걸작 〈월든:숲속의 생활 Walden:or, Life in the Woods〉(1854)에서 다룬 초월주의 원칙대로 살면서 평론 〈시민의 반항 Civil Disobedience〉(1849)에서 주장한 대로 시민의 자유를 열렬히 옹호한 것으로 유명하다. 소로우는 1817년 매사추세츠 주 콩코드에서 태어났다. 그의 가족은 이듬해 이사를 했다가 1823년 콩코드로 돌아와 그곳에 정착했다. 그가 후에 성인이 되어 마을에 대해 애증의 감정을 느꼈다고 하나 그곳의 아름다운 숲, 계곡과 초지에 대해서는 변함없는 애정을 간직했기 때문에 그곳은 여전히 그가 속한 세계였다.

1828년 부모는 그를 콩코드 아카데미에 보냈다. 그리고 콩코드 아카데미를 졸업하고 1833년 하버드대학교에 입학한 그는 모범생이었지만 학점에는 무관심했으며, 도서관에서 자기가 원하는 책을 읽는 것을 좋아했다. 1837년 중간 정도의 성적으로 졸업한 뒤 교직을 지원해서 이전에 다녔던 콩코드의 그래머 스쿨에 자리를 얻었다. 그러나 엄격한 교사 역할이 맞지 않아 고민 끝에 2주일 후 그만두었고, 가업인 연필제조업을 꾸려가던 아버지를 돕게 되었다. 1838년 6월 형 존의 도움으로 작은 학교를 세웠는데, 이 학교는 진보적 성격에도 불구하고 3년 동안이나 유지되다가 존이 병에 걸리는 바람에 문을 닫았다.

헨리 데이빗 소로우(Henry David Thoreau)는 현대문명에 대한 거부와 자연주의자적 관점에서 자연을 사랑하고 보호하는 한 자연인으로서 삶을 살고자 했던 미국의 시인이고 문학가였으며 사상가였다. 2017년 7월 12일은 헨리 데이빗 소로우가 콩코드에서 태어난 지 200주년을 맞이하는 해이다. 지금도 월든 호수가에는 현대문명에 지친 많은 인파들이 소로우의 정신을 기리고자 소로우가 살던 오두막집을 찾는 것이다. 그 오두막집 주인 아저씨가 사라진 지 오래지만, 현대 문명에 의해서 자연스러운 생존상태가 파괴되는 것을 미리 염려했던 그의 맑고 깨끗했던 정신의 기운이 우리 모두에게 그립고 간절한 까닭인 것이다.

시인 신영은 월간[문학21]로 등단, 한국[전통문화/전통춤]알림이 역할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skyboston@hanmail.net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작성자
신영 칼럼니스트    기사 더보기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신영의 세상 스케치 603회 2017.06.29
한 달 전쯤이었을 게다. 10여 년 전 우리 교회의 담임 목사로 계시던 홍 목사님을 모시고 '행복하지 않기란 불가능한 일(Impossible not to be ...
신영의 세상 스케치 602회 2017.06.26
보스톤산악회의 주관으로 해마다 이맘때면 1박 2일 코스의 '종주산행'을 다녀오고 있다. 가끔은 원정 산행으로 타주의 산을 다녀오기도 하지만, 보스턴 인근에 속..
신영의 세상 스케치 601회 2017.06.19
해마다 새로운 계절을 맞이할 때쯤이면 무거운 카메라를 들고 우리 집에서 운전으로 30분 정도의 거리에 있는 콩코드의 월든 호수(Walden Pond)의 오두막집..
신영의 세상 스케치 600회 2017.06.12
참으로 놀랍고 신기한 일이다. 이런 경험을 거듭할수록 그분의 놀라운 사랑과 한없는 은혜를 자랑하지 않을 수 없다. 그렇다고 내게 어려운 일이 없는 것이 아니다...
신영의 세상 스케치 599회 2017.06.05
엊그제는 Memorial Day!(May 29, 2017) 추모식 & 기념행사에 다녀왔다. 그 어느 행사보다도 미국에서 함께 살아가는 한국인으로서 미국인들..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