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칼럼
한담객설閑談客說: 뫼비우스의 띠
보스톤코리아  2016-12-22, 18:37:35   
  어느 해인들 격동의 세월이 아닌적이 있었나. 어느 달이건 질풍노도와 같지 않은 달이 있었던가. 어느 세모歲暮건, 착찹하지 않은 적이 있었던가. 12월말 감상에 젖기에 알맞는 때다. 

그러나 그러나 말입니다. 
해마다 이맘째 쯤 텅 빈 가슴을 또 드러내어도
내년에는 더 나을 것 같은 마음이 드는데
어쩝니까?
(오광수, 12월의 독백 중에서)
    
  까치의 설날인 그믐날엔 가래떡을 만들었다. 불린 쌀을 이고, 어머니는 방앗간으로 갔다. 심심하던 어린 내가 재미있는 구경거리를 놓칠리 없다. 어머니를 졸래졸래 따라갈 적에, 백열구 등밑엔 검은 방아기계가 힘차게 돌아가고 있었다. 덜컹이는 기계소리는 더운 수증기와 뒤엉키고 섞였다. 기계 앞엔 다라이가 줄을 지어 차례를 기다렸다. 가래떡이 쉬임없고 끊임없이 뽑혀 나왔다. 흰색 가래떡은 김을 뿜어내고 있었고, 떡냄새는 기계 돌아가는 소리에 묻혔다. 우리 떡은 언제 뽑나 기다릴 적이다. 새삼 쳐다본 가래떡 기계에는 피댓줄이 걸려 힘겹게 돌아가고 있었다. 낡고 거무튀튀했는데, 벨트를 따라 기계와 기계는 연결되어 작동되는 듯 했다. 어른 바지의 단마냥 넓은 벨트는 인부의 팔뚝 힘줄처럼 강인해 보였고, 벨트는 특이하게 꼬여서 돌아가고 있었다. 그런가보다 했다. 내가 궁금증이 많은 아이는 아니었다. 

  피댓줄이 꼬인 이유를 한참 뒤에 알았다. 한번 꼬아서 연결하면, 벨트의 앞과 뒷면이 골고루 닳는다는 거다. 뫼비우스 띠 의 원리를 적용한 것이다. 방아간에선 뫼브우스의 원리를 알지 못해도 어렵지 않게 방아기계는 돌아갔다. 뫼비우스 띠는 리사이클 표식으로 쉽게 보여진다. (그림 참조: 뫼비우스 띠가 무슨 원리인지 몰라도 된다. 그저 그런게 있나 하시라. 궁금하면 구글링 해보시라.) 

  뫼비우스의 띠에도 앞뒤가 없듯, 세월에도 앞뒤가 없는 듯 하다. 그래서 그런가 보다. 작년과 다름없이 세모가 다시 닥쳤다. 해마다 연말과 연시는 분명 다른 시간일 텐데, 지구는 태양을 돌아 다시 그 자리로 돌아온 터. 지구가 태양의 주위를 한바퀴 돌았기 때문이다. 내년에도 지구는 다시 이 자리로 돌아올 것이다. 그런데, 세월도 리사이클 할 수 있을까?

  오늘이여 내년 이맘때 이 자리에서 다시 만나세. 지구도 한살을 더 먹고 나면 어김없이 내년에 다시 이 자리에 설테니 말일세. 나이만 한살 더 먹을 거라 서글퍼 마시고, 병신丙申년이여 안녕. 떡방아간 기계는 오늘도 돌아가는가? 

메리크리스마스!

이 떡을 항상 우리에게 주소서 (요한 6:24)

  피댓줄 (皮帶-); 벨트 (네이버 사전). 예전엔 벨트를 그렇게 불렀다. 
 뫼비우스의 띠: 경계가 하나밖에 없는 2차원 도형으로, 띠의 안과 밖의 구별이 없다. 


김화옥 
보스톤코리아 칼럼니스트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송동호 로펌 법률 칼럼 - [이민법] 트럼프 행정부 시대의 H-1B 접수 준비에 관하여 2017.01.09
안녕하세요. 송동호 종합로펌 이민팀입니다.  금년 4월 1일 H-1B 접수 시작에 대비하여 H-1B 접수 준비를 시작해야 할 시기가 되었습니다. 트럼프..
신영의 세상 스케치 576회 2016.12.22
더 라스트 북스토어(The last bookstore)에 다녀와서...
한담객설閑談客說: 뫼비우스의 띠 2016.12.22
  어느 해인들 격동의 세월이 아닌적이 있었나. 어느 달이건 질풍노도와 같지 않은 달이 있었던가. 어느 세모歲暮건, 착찹하지 않은 적이 있었던가. 12월..
북미대륙 인디언의 역사 : 21. 신앙과 축제 (4) 2016.12.22
망령 춤(Ghost Dance) 계속그래도 계속되자 인디언 보호구역 안으로 군대를 불러들이고 이 운동의 주동자로 간주된 시팅불을 체포하는 과정에 미군이 쏜 총에..
화랑도(花郞徒)와 성(性) 그리고 태권도(跆拳道) 159 2016.12.22
화랑세기花郞世紀, 5세 풍월주風月主 사다함斯多含(11)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