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계 언론들 상무장관에게 2020년 센서스 시민권 질문 철회 촉구
<특별 사설> 이 사설은 뉴아메리카 미디어의 주도로 소수계 언론들이 공동으로 보도하는 사설임을 알려드립니다.
보스톤코리아  2018-07-19, 21:08:19 
미 통계청이 2020년 센서스 양식에 시민권 보유 여부 질문을 포함할 계획이다. 질문이 포함되는 경우 모든 가구가 이 질문에 반드시 응답해야 한다. 윌버 로스 상무장관은 지난 3월 의회와 입법자들에게 모든 시민들의 시민권 통계자료를 법무부가 요청했다며 통계청에 시민권 질문 사항을 추가하도록 지시했다. 

보스톤코리아는 70년 만에  모든 미국주민들의 시민권 보유 여부 자료를 수집 하는 행위는 센서스에 동등한 참여를 위축시키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본다. 이에 보스톤코리아는 전국의 수십 개의 소수민 언론 매체와 동참하여 상무부가 질문을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 한편 보스톤코리아는 한인들에게 8월 9일 마감하는 공개 의견 수렴 기간 동안 시민권 질문추가가 잘못된 것임을 지적하는 의견을 올리도록 촉구 할 것이다. 공개 의견 수렴은 censuscounts.org에서 할 수 있다. 

소수민 언론 매체는 성공적인 인구조사를 위해 우리 청중들이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믿는다. 2020년 인구 조사 결과는 연방 기금이 우리 지역사회에 얼마나 할당되고, 각 주의 연방 하원의원 수와 선거인단 수의 재조정을 뒷바침하는 우리 시대 최고의 인권 이슈 중 하나이다. 또한 센서스 자료는 우리가 누구인지, 우리가 어떤 사회로 변화하고 있는가를 대변한다. 2020년 총인구조사는 모든 사람들이 동등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러므로 센서스당국은 소외된 유색인종 지역사회에 공정한 연방 기금이 분배되도록 신뢰를 주어야 한다. 소수민을 대변하는 언론은 반 이민 정책과 인종 차별적인 발언이 지역사회에 우려를 조성하고 있음을 여실히 목격하고 있다. 우리는 독자들에게 정보 제공 뿐만 아니라 함께 동참하여 지역사회의 권익을 보호하는 오랜 역사를 지니고 있다. 

그러나 지금과 같은 엄혹한 이민정책하에서는 소수언론마저 2020년 인구조사에 참여하도록 설득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런 시점에서 시민권 질문 추가는 잘못된 메세지 전달을 부추길 뿐만 아니라 센서스 참여를 저조케 만들어 부정확한 집계가 양산될 수 있음을 지적한다.  



Withdraw Citizenship Question from 2020 Census - Ethnic Media Leaders to Secretary of Commerce 
The U.S. Census Bureau is seeking public comments on its 2020 Census plan, which includes a citizenship question on the census form all households must answer.  Secretary of Commerce Wilbur Ross directed the bureau to add the untested question in March, after misleading stakeholders and Congress about the Justice Department’s need for citizenship data from every person. 
 In our view (insert name of news outlet), collecting citizenship status data from every resident for the first time in 70 years will jeopardize any serious effort to achieve a complete count.   We join dozens of ethnic media outlets across the country in demanding that the Department of Commerce withdraw the question.  We will also urge our audiences to use the public comments period to explain why the decision to add the question is so misguided.
Ethnic news media are acutely aware of the high stakes our audiences have in a successful census. The 2020 Census ranks as one of the top civil rights issues of our time, underpinning how federal dollars are allocated to our communities and who represents us at almost every level of government. It tells us who we are and who we are becoming as a society.  The 2020 Census is the one and only act of civic engagement in which literally every person counts – equally.
But all that hinges on people’s willingness to trust the government to rigorously adhere to the strict legal protections for census confidentiality and to ensure an equitable distribution of benefits to historically underserved communities of color. As media leaders serving  many of the hardest to reach populations in the U.S., we know  that public trust in government has eroded sharply, replaced by pervasive fear in the face of  anti-immigrant policies and racist rhetoric.
We have a long history of informing, engaging and advocating on behalf of our communities. But when people are paralyzed by fear or alienated by anger and distrust, not even trusted intermediaries will be able to convince them to participate in the 2020 Census.  In this climate, adding the citizenship question sends exactly the wrong message and puts the 2020 Census at risk of an historic undercount.
Here is a sampling of comments from ethnic media leaders:

“It’s a cynical ploy to diminish the influence of people of color.” 
 -Yawu Miller, Editor, South Bay Banner (African American)

“Recent immigration policies have created a climate where immigrants, both legal as well as those who are undocumented, live in fear. Self-identifying as non-citizens in today’s times is a risky proposition and those who are not citizens will not participate. It’s as simple as that.”  
-Darek Barcikowski, White Eagle News (Polish American)

 “Definitely adding the citizenship question will hurt participation. Even legal immigrants now have fear.  Those who are not citizens will evade the questionnaire.”
-Myong Sool Chang, Editor, Korean Boston (Korean American)

“People in the Turkish community don’t want to share their status with anyone outside their own relatives. The question feels threatening to all immigrants, regardless of their status.”
-Orhan Akkurt, Publisher, Zamen Anerika  (Turkish American)

“The citizenship question will suppress the count which will defeat the very purpose of the Census.”
-Vandana Kumar, India Currents

“The biggest undercount will be of 0 to 5 year olds, which means we won’t be able to distinguish the identities of the next generation.”
“The government should reconsider adding the question on citizenship which is rather personal and does nothing in terms of generating the head count except create fear in the minds of an already scared immigrant community.”
-Fernando Andres Torres, freelance reporter and edito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개인사업자/법인 어느것이 유리한가? (2) 2018.07.23
S corporation과 LLC는 개인사업체(Sole proprietorship)의 장점과 법인(corporation)의 장점을 취하기 위해 등장했다는 면에서..
숏 세일(Short Sale)로 주택 구매시 주의할 점 2018.07.23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뉴저지와 뉴욕의 집값이 올랐다는 기사가 연일 나오고 있습니다. 뉴욕부동산이사회(REBNY)의 발표에 의하면2016년 1분기 뉴욕 퀸즈..
2020 센서스 이대로 가면 이민자들 위기 2018.07.19
미 상무부가 70여년만에 처음으로 2020센서스에 시민권자 여부를 묻는 질문을 포함시키면서 향후 이민자들의 센서스 참여자 수가 대폭 감소, 각종 불이익을 받게 될..
학생 등 비자 수수료 대폭 인상된다 2018.07.19
국토안보부(DHS)가 학생및교환방문프로그램(SEVP)의 개인 비자 및 SEVP허가학교에 대한 수수료를 대폭 인상할 방침이라고 7월 17일 밝혔다. 국토부는 학생(..
소수계 언론들 상무장관에게 2020년 센서스 시민권 질문 철회 촉구 2018.07.19
미 통계청이 2020년 센서스 양식에 시민권 보유 여부 질문을 포함할 계획이다. 질문이 포함되는 경우 모든 가구가 이 질문에 반드시 응답해야 한다. 윌버 로스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