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원/방문교수 등을 위한 세무안내
미국에서 처음 세금신고하는 한국인을 위한 세무 가이드(2)
보스톤코리아  2018-04-09, 11:11:34 
이번 주는 J비자를 소지한 연구원/방문교수 등의 세금계산방법에 대해 살펴보기로 하자. 

1. 거주자인지 비거주자인지 구분(resident alien/ nonresident alien)
연구원/방문교수 등의 세금을 계산하기 위해서는 취업비자나 투자비자 등을 소지한 사람과 마찬가지로 그들이 세법상 거주자인지 비거주자인지를 먼저 구분해야 한다. 
미국의 연방소득세법에서 말하는 ‘세법상 거주자(resident alien)’ 란, 외국인(alien)중 ①영주권자(Green Card Test)와 ② ‘실제체류기간 (Substantial Presence Test)’요건을 충족시킨 사람을 말한다. 따라서  J비자를 소지한 연구원/방문교수 등은 Substantial Presence Test에 의해 세법상 거주자 여부가 결정될 것이다.

Substantial Presence Test와 exempt individual
‘Substantial Presence Test’는 미국에 실제로 체류한 일수를 기준으로 세법상 거주자를 판단하는 것으로, 다음의 두 요건을 모두 충족해야 한다.

첫째: 당해연도에 최소 31일 이상 체류해야 하며,
둘째: 지난 3년간의 체류일수가 183일 이상이어야 한다. 
여기에서 ‘지난 3년간의 체류일수’는 아래와 같이 계산한다.
〔당해연도 체류일수 + 지난해의 체류일수 × (1/3) + 지지난해의 체류일수 × (1/6)〕

그런데 예외적으로 외국정부직원, 자선경기에 참가한 직업운동가, 교사, 연수생, 연구원 및 학생 등에 대해서는 일정기간을 체류기간에서 제외해 준다(exempt individual). 이 규정은 연구원 등의 세금을 면제해 준다는 것이 아니라, Substantial Presence Test 규정을 적용할 때 일정기간을 체류기간에서 제외해 줘 결국 그 기간 동안은 nonresident alien로 본다는 의미다. 

 이 규정에 따르면, J비자나 Q비자를 소지한 연구원이나 방문교수 등은 2과세연도(즉, 입국한 연도와 그 다음연도)를 비거주자로 인정받게 된다. 그러나 J비자나 Q비자를 소지한 연구원 등이 지난 6년의 과세연도 중 어느 2과세연도를 F, J, M, Q비자를 가지고 학생이나 연구원, 방문교수 등의 자격으로 이미 비거주자로 인정 받았다면, 당해연도에는 더 이상 이 규정을 적용받을 수 없다. 

외국법인에서 급여를 받으면?
그러나 이 경우에도 외국 고용주로 부터 급여를 받은 경우 아래의 요건을 충족하면 일정기간 동안은 체류기간에서 제외 될 수 있다. 

- 연구원 등으로 면제받은 기간이 지난 6년의 과세연도 중 4년 이하여야하고,
- 당해연도의 모든급여소득은 외국 고용주가 지급한 것이여야 하고,
- 연구원 등이 미국에 거주한 과거 6년의 기간 중 실제거주한 매해의 모든급여소득을 외국고용주가 지급했어야 한다.
이 예외규정을 적용받고자 하는 연구원 등은 Form 8843, Statement for Exempt Individuals and Individuals with a Medical Condition을 제출하여야 한다. 
 
2. 비거주자(nonresident alien)로 구분된 연구원 등에 대한 과세
위의 ‘Substantial Presence Test’에 의해 nonresident alien으로 판정되면, 시민권자나 영주권자와는 달리 별도의 규정에 의해 세금이 계산된다. 

미국내 원천소득만 신고
연구원 중 Nonresident alien으로 구분된 사람에게는 ‘미국내 원천소득(U.S source income)’에 대해서만 과세한다. 따라서 연구원 등은 소득(즉, 급여, 이자소득, 배당소득, 부동산 임대소득, 주식양도소득, 부동산 양도소득, 로열티, gambling 소득… 등)이 발생하면 그것이 미국내 소득인지 아닌지를 구분해야 한다. 

미국세법과 한미조세조약에서 언급한 소득원천지 구분 기준을 보면,
미국에서 제공한 근로나 인적용역의 대가인 급여, 미국의 거주자가 지급한 이자, 미국에 소재하는 부동산의 임대소득과 부동산 양도소득은 미국의 소득에 해당한다. 이는 연구원 등에게 급여, 이자, 부동산임대소득과 양도소득 등의 소득이 있다면 미국에서 과세될 수 있다는 의미이다. 

조세조약에 의한 면제
요건을 갖춘 연구원이나 방문교수 등에게 조약에서 정한 소득이 발생하면, 그 소득에 대해서는 입국한 날로 부터 2년동안은 미국에서 과세되지 않는다 (한미조세조약 제 20조(교직자)). 이에 대해서는 다음주에 다시 설명하기로 한다. 

세금은 어떻게 계산되나
비거주자 기간에 대한 세금계산은 급여소득 등과 같이 미국내 사업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소득에 대해서는 미국시민권자나 세법상 거주자에게 적용한 방법을 적용하며, 주식 양도소득 등과 같이 사업과 밀접한 관련이 없는 소득(NEC: Not Effectively Connected)에 대해서는 30% 단일세율( 조세조약에서 정한 낮은 세율이 있는 경우 그 세율)을 적용하여 계산한다. 이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다음에 다시 설명하기로 한다.



이명원 

한국공인회계사/미국공인회계사
(미국)MW LEE, CPA P.C.대표
(한국)호연회계법인 국제조세본부장
Boston Tel. 617-455-8073   Fax. 617-249-2088
Seoul Tel. 013-0533-9910 
mwl@mwleecpa.com 또는 mwlee@kicpa.or.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작성자
이명원 칼럼니스트    기사 더보기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재정설계사에 대한 질문 2018.04.09
주식시장이 큰 폭으로 오르고 내림을 반복하면 재정설계사의 도움을 받아볼까 생각합니다. 평생 힘들게 일해서 모은 돈이기에 잘못된 판단으로 돈을 잃지 않기를 원하기..
화랑도(花郞徒)와 성(性) 그리고 태권도(跆拳道) 221 2018.04.09
문노가 8세 풍월주가 되면서 화랑의 조직은 대대적으로 개편되었고, 세력은 더욱 강화되었으며 이에 모든 제도가 원숙하게 갖추어졌다. 먼저 화랑의 조직은 크게 선문仙..
연구원/방문교수 등을 위한 세무안내 2018.04.09
이번 주는 J비자를 소지한 연구원/방문교수 등의 세금계산방법에 대해 살펴보기로 하자. 1. 거주자인지 비거주자인지 구분(resident alien/ nonresi..
活 (활) 2018.04.09
우리가 살아도 주를 위하여 살고 죽어도 주를 위하여 죽나니 그러므로 사나 죽으나 우리가 주의 것이로라If we live, we live to the Lord; a..
한국계 린다 챔피언 서폭카운티 검사 출마 2018.04.05
한국계인 린다 챔피언 변호사가 올해 말 공석이 될 서폭카운티 검사직에 출사표를 던졌다. 한국인 모친을 둔 챔피언은 올해말 출마포기 의사를 밝힌 댄 콘리 검사의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