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사추세츠에서 독감 환자 급증
보스톤코리아  2018-01-11, 21:10:32 
지금이라도 가까운 병원이나 약국을 찾아 독감 주사를 맞는 것이 좋다
지금이라도 가까운 병원이나 약국을 찾아 독감 주사를 맞는 것이 좋다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정성일 기자 = 매사추세츠 보건 당국에 따르면 올해 들어 매사추세츠 전역에 걸쳐 독감, 혹은 독감과 비슷한 증세를 보이는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독감에 걸리면 100도 이상의 고열과 함께 기침을 하게 되고 목이 부어 통증을 느끼게 된다. 매사추세츠 보건부는 독감이 빠르게 퍼지고 있는 것은 매사추세츠 주뿐만 아니라 미국 전역에서 공통된 현상이라고 밝혔다. 매사추세츠 외에 45개 주에서 독감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까지 2017-18 시즌 동안 독감으로 판정된 환자는 400명 이상이다. 반면 2016-17 시즌에는 독감 환자가 138명이었다. 

지역 별로는 에섹스 카운티를 비롯한 매사추세츠 동북부 지역에서 4.66%의 독감 증상이 보고되어 독감이 가장 기승을 부리고 있다. 매사추세츠 중부 지역에서는 0.88%의 독감 증상이 보고되어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전문가들은 아직 늦지 않았으며 지금이라도 가까운 병원이나 약국을 찾아 독감 주사를 맞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jsi@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560M 달러를 가져갈 행운아는 어디에 2018.01.11
지난 6일 추첨된 파워볼 복권의 잭팟 당첨자는 뉴햄프셔의 작은 타운 메리맥에 위치한 가게에서 복권을 구입하였다. 그러나 잭팟 당첨 금액이 무려 5억 6천만 달러(..
매사추세츠는 여전히 찰리 베이커를 좋아해 2018.01.11
최근 발표된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많은 매사추세츠 주민들이 찰리 베이커 주지사를 좋게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같은 공화당 출신의 대통령인 도널..
매사추세츠에서 독감 환자 급증 2018.01.11
매사추세츠 보건 당국에 따르면 올해 들어 매사추세츠 전역에 걸쳐 독감, 혹은 독감과 비슷한 증세를 보이는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독감에 걸리면 100도 이상의 고..
트럼프, 北·이민 등 왜 말바꿨나셈법 깔린 판흔들기 2018.01.1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묘하게 '말 바꾸기'에 나섰다. 북한·이민·환경 등 민감한 부분에서 과거의 언행을 뒤집고 있어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의 말 바꾸..
불안한 이민자 삶의 기반까지 다 쫓는 트럼프 2018.01.11
'이민자의 나라'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집권과 함께 사라지고 있다. 8일 미 국토안보부는 지난 2001년 인도주의적 측면에서 도입했던 임시보호지위(T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