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추위 때문에 MA주 학교들 방학 연장
2일에 등교 시간 늦추거나 하루 전체 쉬기도
MBTA 전철과 버스도 추위 때문에 지연 운행
보스톤코리아  2018-01-04, 19:11:22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정성일 기자  = 기록적인 강추위가 지난 주부터 뉴잉글랜드 전역을 덮치고 있는 가운데, 매사추세츠 공립학교에서는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방학을 연장하기도 하였다. 

크리스마스 주간부터 시작된 짧은 겨울 방학은 1월 1일에 끝나고 학생들은 1월 2일부터 정상 등교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매사추세츠 주의 많은 학군에서 개학일인 2일에 등교 시간을 2시간 늦추는 모습을 보였다. 일부 지역에서는 아예 2일 하루 전체를 더 쉬기도 하였다. 

프레드릭 포레스테어 에버릿 교육감은 “우리 지역에서는 많은 가정이 이 같은 날씨에 준비되어 있지 않다”며 “우리 학군에는 세계 각지에서 온 사람들이 있다. 모든 사람들이 급작스런 강추위에 대비를 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에버릿 학군에서는 대부분의 학생들이 걸어서 등교를 하기 때문에 혹독한 날씨는 자칫 위험할 수도 있다. 에버릿 학군에 속한 모든 학교들은 2일까지 방학을 연장해 휴교를 하여 7,200여 명의 학생들이 등교를 하지 않았다. 

피바디 학군은 개학일에 수업 시작 시간을 2시간 늦추었다. 피바디 학군에서 교사로 일하고 있는 크리스텐 버클리는 “우리 학교 건물은 오래되고 낡았다. 난방을 켠지 한 시간이 안 되었을 때 학교에 있게 된다면 아마 굉장히 추울 것이다”라고 말했다. 

추운 날씨 때문에 스쿨버스에 문제가 생겨 등교 시간을 늦춘 학교들도 있었다. 
일반 시민들은 대중교통 때문에 새해 첫 출근을 서둘러야 했다. MBTA는 추운 날씨 때문에 전철과 버스가 지연될 수 있다며, 평상시보다 적어도 20분 먼저 출근을 서두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jsi@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2018 신년사 2018.01.04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사랑하는 해외 동포 여러분, 새해가 밝았습니다. 2018년 올해는 동포 여러분 한 분 한 분의 삶이 더 나아지고, 가정에도 웃음이 넘치는 한..
MA주 최저임금 15달러까지 인상 가능할까 2018.01.04
매사추세츠 주의 최저임금을 시간당 11달러에서 15달러로 인상하기 위한 노력은 2017년에 이어 2018년에도 계속 진행 중이다. 최저임금 인상안은 매사추세츠 주..
강추위 때문에 MA주 학교들 방학 연장 2018.01.04
기록적인 강추위가 지난 주부터 뉴잉글랜드 전역을 덮치고 있는 가운데, 매사추세츠 공립학교에서는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방학을 연장하기도 하였다. 크리스마스 주간부터..
보스톤 경찰, 무단으로 총기 휴대 비행기 탑승 2018.01.04
보스톤 경찰이 연방 공무원에게 거짓말을 하여 개인적인 용무로 비행기를 탈 때 권총을 소지한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 받게 되었다. 또한 이 경찰관은 자신의 친구까지..
트럼프 타격은 대학가에도…유학생 줄어 재정난 2018.01.04
외국인 유학생 유치로 부족한 교육 재정을 메우던 대학교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반(反)이민 정책의 또 다른 희생자로 꼽혔다.2일 뉴욕타임스(NYT)은 미국국제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