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전체기사
유학생들의 추수감사절 외로운 명절보단 '꿀'같은 휴식기간
보스톤코리아  2017-11-16, 21:55:20   
보스톤 로건 국제공항에서 유럽행 비행기가 이륙 준비를 하고 있다
보스톤 로건 국제공항에서 유럽행 비행기가 이륙 준비를 하고 있다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김보경 기자  =  추수감사절을 앞두고 보스톤 학생들은 들뜬 마음으로 가득 차있다. 뉴욕센터 설문조사 기관에 따르면, 유학생들이 일년 중 가장 외로운 날로 추수감사절을 뽑았지만 보스톤 내 유학생들은 스스로 즐겁게 보낼 수 있는 방법을 알고 있다. 

한국의 추석과 비슷한 명절인 추수감사절은 유학생들에게 다른 의미로 다가온다. 미국 내 가족이 있는 학생들은 추수감사절 기간 동안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지만 타지에서 홀로 공부하는 유학생들에게는 한 주 동안 학업 및 여러 가지 스트레스에서 잠시 벗어날 수 있는 ‘꿀’같은 휴식 기간이다. 

보스톤 내 유학생들이 추수감사절을 보내는 방법은 다양하다. 학업을 잊고 집에서 편히 쉬는 학생들부터 보스톤에서 남은 친구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학생들, 뉴욕과 같은 가까운 관광지에 놀러 가는 학생들,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는 해외여행을 계획하는 학생들까지 추수감사절은 학생들이 약 한 주간의 방학 동안 학업에 밀려 미뤄두고 있던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다.

보스톤 대학교 이은별 씨는 보스톤에 남는 한국 친구들과 함께 추수감사절을 보낼 예정이다. 그녀는 “추수감사절인 만큼 칠면조 요리를 준비하고 싶지만 한국인들에게 좀 더 친근한 삼겹살로 대신해 명절 분위기를 내고 싶다” 며 “추수감사절은 명절보단 짧은 가을 방학으로 느껴진다. 그리고 추수감사절 보다 저렴하게 쇼핑할 수 있는 블랙 프라이데이에 좀 더 관심을 가지게 된다” 고 말했다. 

반면에, 매년 추수감사절을 챙기는 학생도 있었다. 올해 보스톤 대학교를 졸업한 이주영 씨는 “비록 가족들은 미국에 없지만 대신 지인들과 함께 칠면조 요리를 준비하면서 매년 따뜻한 추수감사절을 보내왔다” 고 말했다. 이 씨는 “중학생 때 처음 미국으로 유학 왔을 때 홈스테이 가족들과 칠면조 요리를 함께 준비하며 추수감사절을 보내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며 “그때부터 추수감사절을 챙기는 것이 당연하고 자연스러워 졌기 때문에 대학생활을 하면서도 추수감사절을 미국식으로 챙기고 싶었다” 고 전했다.  

올해 추수감사절을 뉴욕에서 보낼 예정인 대학원생 최병철 씨는 “매년 추수감사절은 조용한 보스톤을 떠나 친한 친구가 있는 뉴욕에서 보냈다. 추수감사절은 유학생인 나에게 큰 의미가 없고 재충전을 할 수 있는 시간이다” 고 말했다. 

보스톤 대학교 4학년 길효정 씨는 올해 추수감사절 기간 동안 독일 뮌헨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를 다녀올 예정이다. 길 씨는 “학생신분으로 여행을 갈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이기 때문에 시간을 좀 더 효율적이고 의미 있게 보내고 싶어 보스톤에 남지 않고 여행을 떠나기로 결정했다” 며 “(추수감사절은) 우리나라의 추석만큼 중요한 명절이지만 가족과 떨어져 혼자 해외생활을 하고 있는 유학생에게 추수감사절은 미국의 문화 중 하나로만 생각이 든다” 고 전했다. 

또한, 같은 학교 김예진 씨는 “유럽은 한국에서 가는 것보다 미국에 있을 때 가는 것이 더 가깝고 비행기 비용을 아낄 수 있기 때문에 휴일 동안 유럽을 가기로 결정했다” 며 “대학교를 졸업하고 앞으로 회사에 들어가게 되면 시간적 여유가 없어지기 때문에 미국에 있는 동안 최대한 많은 곳을 방문해 경험을 하고 싶어 보스톤에 남지 않고 여행을 가기로 결정했다” 고 전했다. 그녀는 추수감사절은 자신에게 명절보다 학기의 마지막 시험을 보기 전 에너지를 충전하는 기간 같다며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미국인 친구들과 달리 유학생들은 학교가 아닌 다른 곳에서 새로운 경험을 하며 에너지를 얻을 수 있는 시간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kbk@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저소득층 최상의 보험은 오바마케어, 아직도! 2017.11.16
(보스톤 = 보스톤봉사회) 윤희경 칼럼리스트 =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많은 시민이 2018년도 오바마케어 가입신청을 하였다는 신문보도가 나왔다. 신청 시작일 11..
흥미진진 영화 '꾼' 12월 1일 보스톤 개봉 확정! 2017.11.16
유쾌한 팀플레이 영화로 극장가의 판을 새로 짤 범죄 오락 영화 이 한국 개봉 일주일 후인 12월 1일 보스톤을 비롯한 북미 개봉을 확정 지었다. ..
유학생들의 추수감사절 외로운 명절보단 '꿀'같은 휴식기간 2017.11.16
추수감사절을 앞두고 보스톤 학생들은 들뜬 마음으로 가득 차있다. 뉴욕센터 설문조사 기관에 따르면, 유학생들이 일년 중 가장 외로운 날로 추수감사절을 뽑았지만 보스..
뉴잉글랜드 한인간호사 협회 10주년 기념행사 2017.11.16
뉴잉글랜드한인간호사협회는 창립 10주년을 맞아 12월 10일 오후 3시부터 6시까지 보스톤 메디컬 센터 컨퍼런스 룸 C/D에서 10주년 기념행사를 갖는다. 이날..
로드아일랜드 한인회 2017년 총회 및 연말파티 2017.11.16
로드아일랜드 한인회가 12월 16일 토요일 워익 소재 레디슨 호텔(Radisson Hotel)에서 2017년 총회 및 연말파티를 개최한다. 연말파티는 6시 총회를..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