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전체기사
보스톤 커먼서 총격사건
한 남성 총맞아 중태, 3혐의자 체포
보스톤코리아  2017-09-12, 23:10:47   
사건이 발생한 12일 밤 보스톤 커먼 밴드 스탠드에 경찰과 구급차들이 모여있다
사건이 발생한 12일 밤 보스톤 커먼 밴드 스탠드에 경찰과 구급차들이 모여있다
(보스톤=보스톤코리아) 한새벽 기자 = 보스톤의 가장 중심부이자 미국내 최초의 공원인 보스톤 커먼에서 12일 밤 총격 사건이 벌어졌다. 이번 사건으로 19세의 남성이 총에 맞아 중태에 빠졌으며 3명의 혐의자들을 체포 수감 중이라고 보스톤 경찰이 밝혔다. 

지금까지 대부분 보스톤의 총격전은 대부분 흑인 밀집지역엔 도체스터 또는 락스베리 지역에 한정됐지만 보스톤의 심장으로 여겨지는 보스톤 커먼까지 총격 사건이 확대됐다는 것은 의미가 크다. 

마틴 월시 보스톤 시장은 최근 총기 사건이 빈번한 것을 두고 “너무 많은 총격사건이 발생한다”며 강력히 성토했다. 윌리엄 에반스 보스톤 경찰서장은 범행에 사용된 총기를 수거했으며 이번 범행이 우발적인 행동에서 비롯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에반스 서장은 이번 총격전은 말싸움을 벌이다 총기 사용으로 이어졌으며 이들은 서로 면식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총격이 벌어진 곳은 보스톤 커먼의 밴드 스탠드였다. 

총격 이후 2명은 모페드로, 다른 한 명은 도보로 도망했으나 이들은 모두 붇잡혔다. 경찰은 사건이 발생하자 즉각 대거 보스톤 커먼에 출동했다. 한 목격자는 경찰 이후 또 경찰만 보였다고 증언했을 정도였다. 

한편, 보스톤의 중심부로 총격사건은 거의 드문 곳이었기에 총소리가 나자 퇴근길이거나 거리를 지나던 시민들은 공포에 빠져 숨을 곳을 찾아 숨어들었었다. 

한 시민은 처음에 불꽃놀이인줄 알고 무시했었다. 그러나 주위 사람들이 도망치는 것을 보면서 총소리인 것을 알고 깜짝 놀라 피했다고 밝혔다. 

hsb@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그로톤 살해용의자 아버지 "인생에서 가장 힘든 일" 2017.09.14
그로톤 살인사건 피해자의 남편이자 용의자의 아버지인 알렉산더 크라우스 씨는 자신의 22살된 아들이 혐의를 받고 있는 범죄의 엄청난 무게를 이해하기 위해 안간힘은..
그로톤 22세 청년, 엄마 포함 4명 야구방망이로 살해 2017.09.13
22세의 대졸생 오리온 크라우스가 지난 8일 보스톤에서 북서쪽으로 약 40마일 가량 떨어진 그로톤 소재 조부모 집에서 자신의 엄마와 조부모 그리고 간병인을 야구방..
보스톤 커먼서 총격사건 2017.09.12
보스톤의 가장 중심부이자 미국내 최초의 공원인 보스톤 커먼에서 12일 밤 총격 사건이 벌어졌다. 이번 사건으로 19세의 남성이 총에 맞아 중태에 빠졌으며 3명의..
신용평가회사 에퀴팩스 개인정보 노출, 대처 방법 2017.09.12
크레딧평가회사인 에퀴팩스가 해커들의 공격을 받아 무려 무려 1억4천300만명의 개인정보가 노출됐다. 이정도 규모면 미국에서 크레딧카드를 보유하고 있는 거의 모든..
다른 사람들은 패트리어츠에 대해 뭐라고 말할까 2017.09.11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가 지난 시즌 수퍼볼에서 극적인 우승을 거둔 이후로, 그리고 오프시즌 동안 스타 선수들과 대형 계약을 체결하면서 패트리어츠의 이름은 NFL 전..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