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전체기사
한담객설閑談客說: 올해도 무사히
보스톤코리아  2017-01-09, 15:07:33   
  새해 아침이 밝았다. 떡국은 드셨는가? 새해 인사 전한다. 
   
기억하고 계시는가?  옛적 시내 버스는 모두 낡았다. 운전기사 앞엔 손바닥만한 사진이 걸려 있었다.  그림은 기도하는 소녀였다.   새겨진 글씨 또한 아득하다. ‘오늘도 무사히’. 안전운전을 기원하는 것이었다. 그땐 사고가 좀 많아야지. 허구한날 교통사고였다.  사고 한번나면 기사도 차주도 모두 절단날 적이었다. 그런 버스 엔진박스는 운전기사자리 옆에 붙어 있었다. 엔진은 소리가 우렁찼고, 철판 덮개는 뜨거웠다.  훌륭한 노약자 보호석이었지만,  너무 뜨거워 이따금 엉덩이를 들썩여야 했다. 마치 쩔쩔 끓는 온돌장판 아랫목에 앉아 있는 것과 다름없었다. 그 자리는 물론이고, 일반좌석에도 안전벨트 그런것 없었다. 운전기사뿐 아니고, 무사히 여행하려면 안전벨트가 필요할 때 인데도 말이다.

내 너 있는 쪽으로 흘려보내는 저녁 강물빛과 
네가 나를 향해 던지는 물결소리 위에 
우리 사랑은 두 척의 흔들리는 종이배 같아서 
무사히 무사히 이 물길 건널지 알 수 없지만
(도종환, 종이배 사랑)

  김훈의 글귀를 다시 들먹인다. ‘진부하게 꾸역꾸역 이어지는 이 삶의 일상성은 얼마나 경건한 것인가. 그 진부한 일상성속에 자지러지는 행복이나 기쁨이 없다 하더라도 이 거듭되는 순환과 반복은 얼마나 진지한 것인가. 이 무사한 하루하루의 되풀이가 죽는 날까지 계속되기를 바랐고, 그것을 내 모든 행복으로 삼기로 했다.’

  매일 매일, 그리고 한해 내내 아무일도 없을 수는 없을게다. 맹랑한 소망일 줄 안다만, 하루를 삼키며 날마다 안도하며 잠자리에 들기를 원한다. ‘아아, 오늘도 하루가 무사히 갔구나. 내일 일은 내일 걱정하기로 하자.’ 나날이 무사하기만을 바라는 거다. 무사한 날들이 쌓여서 행복이 되는지 불행이 되는지 그건 알 수없다. 다만 순하게 날들이 흐르고,  또 순하게 세월이 쌓여서  올 한 해가 지나가기를 바랄 뿐이다. 그래서 올 연말에는 ‘감사합니다. 올해도 무사히 보내 주셨군요.’ 감사기도 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 얼마나 아름다운가. 

 ‘사는 것이 행복이다.’  우리집 아이가 먹으로 썼던 글귀이다.  한마디 덧붙여 아비가 말을 만든다. ‘무탈하게 사는 것도 행복이다.’   오늘도 무사히 보내고,  이 달도 무사히, 이 겨울도 무사히, 올 한 해도 무사히 넘기시라. 무사함만도 얼마나 큰 축복인가. 무사한 모습으로 연말에 다시 만나기를 빈다. 모두 올 한해 가내 행복하시고, 만복 받으시라. 올해도 무사히!

인생길을 무사히 다 가려거든 걸음걸음마다 조심하여라. (잠언 4:26, 공동번역)

김화옥 (보스톤코리아 컬럼니스트) 

   성경에 나오는 사뮤엘이다. 사뮤엘은 남자이고, 그림사진은 사뮤엘이 어린 소년일 적이다.
   김훈, 라면을 끓이며 중에서. 그의 글은 적당히 빼고, 덧 붙이고, 꼬고, 줄이고, 늘릴 수는 없다. 그럴 수없으므로 그냥 옮기는 수밖에 다른 도리가 없다. 아, 이 노릇을 어쩌란 말이냐.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라스' 이순재 "야동순재, 욕 먹을 줄 알았다" 2017.01.09
(서울=뉴스1스타) 명희숙 기자 = 배우 이순재가 '하이킥' 에피소드를 공개했다.4일 밤 11시10분 방송된 MBC '황금어장 라디오스타' 녹화에서는 '..
신영의 세상 스케치 578회 2017.01.09
정유년의 '군주민수(君舟民水)'
한담객설閑談客說: 올해도 무사히 2017.01.09
  새해 아침이 밝았다. 떡국은 드셨는가? 새해 인사 전한다.    기억하고 계시는가?  옛적 시내 버스는 모두 낡았..
북미대륙 인디언의 역사 : 22. 두 인디언과 두 백인 (1) 2017.01.09
인디언 역사에서 꼭 소개해야 할 사람이지만 본문 중에 적절한 위치를 찾지 못해서 빠지게 된 네 사람을 여기 따로 하나의 장을 만들어 소개하고자 한다.파커(Ely..
화랑도(花郞徒)와 성(性) 그리고 태권도(跆拳道) 160 2017.01.09
화랑세기花郞世紀, 5세 풍월주風月主 사다함斯多含(12)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